기사 본문

우체국, 11월부터 초소형 전기차로 우편 배달한다

    • • 우체국, 내달부터 연내까지 초소형 전기차 1000대 배치 예정
    • • 초소형 전기차로 안전사고·미세먼지 줄이나
    연합뉴스

    11월부터 초소형 전기차 1000대가 우편물을 배달한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현대캐피탈과 초소형 전기차 운용리스 계약을 체결하고 내달부터 연내까지 전국 우체국에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배치한다고 밝혔다.

    초소형 전기차 임차기간은 5년으로 국내에서 조립하고 생산해 안전과 환경 인증을 통과하고 국내산 배터리를 장착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초소형 전기차를 배달 현장에 운영해 이륜차 안전사고와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편지 같은 일반우편물은 감소하고 소포와 택배가 증가하는 우편 환경 변화에도 대응할 수 있다. 배터리 국산화를 시작으로 주요 부품에 대한 국산화를 점차 확대해 관련 시장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초소형 전기차 도입으로 집배원들의 안전사고를 줄이는 등 근무 환경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범사업이 국내 전기차 관련 산업의 성장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정사업본부

    연합뉴스

    유희성 기자 elishayoo96@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