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베리굿 조현이 갈비집 홍보모델로 최고인 ‘놀라운 이유’

    • • 명륜진사갈비 논란에 “매장에 다 써 있다”
    • • “사실 목전지가 더 쫄깃해서 맛있긴 했다”

    베리굿 조현이 자신이 모델을 맡고 있는 돼지갈비 무한리필 프랜차이즈 명륜진사갈비가 다른 부위 고기를 섞어 팔면서 표기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반박하고 나섰다. 

    조현은 인스타그램에서 “매장에 원래 다 써 있다. 따로 갈비 드시고 싶으신 분은 ‘갈비로 주세요’라고 직원 분한테 말씀드리면 돼요”라고 말하며 명륜진사갈비가 다른 부위 고기를 섞어 팔면서 이를 알리지 않았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그러면서 조현은 “근데 목전지가 더 쫄깃해서 맛있긴 했다”라고 말했다.

    조현의 발언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 정도면 모델이 아니라 사장 아니냐” “마음씨마저 곱구나” “이게 홍보모델이지” “명륜진사갈비 갔는데 가게 앞에 조현 사진이 붙어 있는 게 너무 예뻐서 한참동안 쳐다봤다” 메뉴판에 다 친절히 안내돼 있는데 저걸 까네” “저런 홍보모델이 어딨냐” “홍보모델 아니라 홍보대사 수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근 한 방송은 명륜진사갈비가 갈비가 아닌 목전지 고기를 섞어 팔면서 표기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가 최근 적발됐다면서 식당 간판에 갈빗집이라고 표시한 것도 논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