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 나타난 초대형·초호화 요트 정체

    • • 지난 18일 목격되며 광안대교 운전자와 인근 거주자들 궁금증 자아내
    • • 러시아 재벌 소유 초호화 요트…마땅한 요트계류장 없어 떠돌고 있던 것으로 전해져
    부산 앞바다에 나타난 초호화 요트가 관심을 끌고있다.

    지난 18일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 초호화 요트가 떠있는 모습이 광안대교 운전자와 인근 아파트 주민들에게 목격됐다. 흔히 볼 수 없는 거대한 호화 요트 모습은 목격자들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요트를 보기 위해 인근 중·소형 요트들이 몰려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트업계 제공-연합뉴스

    해당 요트는 러시아 재벌 안드레이 멜리첸코가 소유한 '슈퍼요트 A'로 알려졌다. 호화 요트 순위를 꼽을 때 빠지지 않고 언급되는 초호화 요트다. 뱃값만 무려 4천억 원 내외로 추정된다.

    요트에는 안드레이 멜리첸코의 지인들이 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관광목적으로 국내에 들어와 인천과 제주도를 방문했다. 부산에는 이달 초 들어왔으며 당초 계획보다 더 길게 머무르다 25일 출항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요트가 이날 광안리 앞바다를 떠돌고 있었던 건 마땅히 정박할 곳을 찾지 못해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배 길이만 무려 119m에 달하는 호화 요트다 보니 이를 수용할만한 요트 계류시설이 부산에 마땅히 없었다.

    부산요트협회 제공-연합뉴스

    현재 요트는 임시방편으로 동구 초량동에 있는 크루즈터미널에 접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리 예약된 게 아니다보니 다른 크루즈가 부두로 들어오면 자리를 비워줘야 하는 형편이다. 18일에도 다른 배가 입항한 탓에 자리를 비워주고 바다를 떠돌던 중으로 알려졌다.

    요트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슈퍼요트 한 대조차 댈 수 없는 현실을 손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부산 최대 요트계류장인 수영만 요트경기장에는 최대 길이 27m 내외 요트만 정박 가능하다.

    권택경 기자 tgman216@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