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경기 종료 14초 전 마지막 작전타임에 벤치로 다가와 악수 청한 회장님

    • • 지난 19일 프로여자농구 개막전서 나온 상황
    • • BNK 관계자 “경기가 종료된 줄 아셨다…`미안하다`는 말씀 전해”
     이하 KBS N 스포츠

    여자프로농구에서 경기 종료 14초 전 작전타임 상황에서 구단 모기업 회장이 벤치로 다가와 악수로 청하는 장면이 나와 구설에 올랐다.

    문제의 상황은 지난 19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BNK썸과 부천 KEB하나은행의 2019-20시즌 여자프로농구 개막전에서 나왔다. 올해 창단한 신생팀인 BNK는 4쿼터 막판까지 KEB를 3점 차로 바짝 추격했지만 종료 14.3초 전에 3점슛을 내줬다.

    점수차가 6점까지 벌어지자 BNK 유영주 감독은 작전타임을 요청했다. 유영주 감독은 선수들에게 빠른 공격을 주문했다. 14.3초를 남기고 6점 차를 뒤집는 건 어렵지만 불가능하지는 않았다.

    그런데 갑자기 귀빈석에 있던 중년 남성 한 명이 벤치로 다가왔다. 구단 모기업인 BNK금융지주의 김지완 회장이었다. 김지완 회장은 손을 내밀어 유영주 감독에게 악수를 청했다. 한참 작전 지시 중이던 유 감독은 이를 보지 못하고 지나쳤다가 뒤늦게 발견하고 악수에 응했다.

     

    경기 재개 후 BNK는 2점을 더 따라붙는 데 그치며 78-82로 패했다.

    경기 후 김 회장 행동은 농구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경기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벤치로 다가와 악수를 청하는 건 부적절하단 것이다. 한 농구 팬은 BNK썸 홈페이지에 "망신도 이런 망신이 없다"며 "경기 중 작전타임에 감독에게 악수 청하는 구단주는 처음 본다"고 적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정상호 BNK 사무국장은 이번 논란에 대해 "농구를 처음 관람한 회장님이 버저가 크게 울려 경기가 종료된 줄 아셨다. 첫 경기를 치른 감독을 격려하기 위해 벤치로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회장님이 홍보팀을 통해 잘못된 부분에 있어서는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하셨다"고 덧붙였다.


    권택경 기자 tgman216@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