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22일 미세먼지 '나쁨'…일교차는 최대 15도

    • • 아침 최저기온 8~17도, 낮 최고기온 19~24도
    • •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도 있어
    뉴스1

    화요일인 22일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최대 15도로 큰 가운데 수도권을 비롯해 강원영서, 충남지역은 미세먼지 예보등급이 '나쁨'을 보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22일)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다고 21일 예보했다. 하지만 오후 3~12시 사이에는 제주도에 가끔 비가 온다. 제주도의 예상강수량은 5~20㎜다.

    아침 최저기온은 8~17도, 낮 최고기온은 19~24도로 평년보다 2~4도 가량 높고, 낮과 밤의 기온차는 10~15도로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밤사이 지표면 온도가 빠르게 떨어져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고, 낮에는 일사에 의해 20도 이상 오른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3도 △인천 15도 △춘천 11도 △강릉 13도 △대전 11도 △대구 12도 △부산 15도 △전주 12도 △광주 12도 △제주 17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2도 △춘천 22도 △강릉 21도 △대전 23도 △대구 22도 △부산 23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제주 22도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좋지 않을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수도권, 강원 영서, 충남은 미세먼지 예보등급이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부분 중서부지역은 오전에 대기 정체로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동해상에 잔류한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어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와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1.5m, 남해 먼바다와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3.0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해 남부해상에는 바람이 시속 25~50㎞로 강하게 불고, 물결은 1.5~4.0m로 매우 높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