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

“삼성전자, 3분기 잠정 실적 예상치 상회…내년 전 사업부 실적 개선 기대”

기사 본문

  • • 4분기 영업이익은 다시 3분기 대비 감소할 전망
  • • 반도체: 갬, 디스플레이: 갬, 모바일: 갬

IBK투자증권은 22일 삼성전자에 대해 3분기 영업이익이 예상치를 상회했고, 반도체 업황이 저점에 근접한 것으로 판단되고, 내년 전 사업부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3분기 잠정 실적은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수준으로 발표됐으나 일회성 요인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4분기에는 다시 영업이익이 3분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김운호 연구원은 “영업이익이 개선 추세로 전환되는 시점은 내년 1분기 저점을 확인한 이후 안정적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반도체 업황 개선이 시작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 낸드의 재고 정상화가 빠르게 진행 중이기 때문에 향후 매출 증가와 수익성 개선을 동반할 것”이라며 “D램의 가격 반등은 내년 3분기부터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서버의 수요 개선은 큰 폭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는 신제품 출시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되는데, 수익성 개선도 동반되어 영업이익 규모는 올해 대비 증가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IT·모바일(IM) 사업부는 5G 시장 확산에 따른 교체 수요와 A시리즈 라인업 강화에 따른 수익성 개선이 예측된다”고 진단했다.

그는 “Fold 모델의 확산도 새로운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며 “내년에는 전 사업부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김성현 기자 sh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