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물류

“제주항공, 무너진 출국수요…韓·日관계 개선 여부가 관건”

기사 본문

  • • 반일감정 악화로 3분기 어닝쇼크 예상
  • • 4분기도 어려운 영업환경 지속

하나금융투자는 22일 제주항공에 대해 단기적으로 실적 악화가 우려되지만 한일 관계 개선 여부가 주가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제주항공의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1.1% 줄어든 3463억원, 영업손실은 적자 폭이 더욱 확대된 14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공격적인 기재도입의 영향으로 국제선 공급(ASK)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8% 증가할 것으로 보이나 내국인 출국자 감소와 반일감정 악화로 인한 일본노선 급감의 영향으로 국제선 수송(RPK)은 16.9% 증가에 그치고 탑승률(L/F)은 81.2%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진단했다.

박성봉 연구원은 “뿐만 아니라 일본노선 수요 급감, 동남아노선 경쟁이 심화 및 신규 중국노선 안착을 위한 여행사 대상의 블록판매 확대로 인해 국제선 여객운임 역시 전년 동기대비 16.5% 하락하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인 70억원을 크게 하회하는 어닝쇼크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은 “원/달러 1100원 후반대의 환율은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겠으나 국제유가(WTI)를 감안할 시 유류비 부담은 그다지 크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달 중순부터 중국의 신규 취항 금지가 해제, 중국노선 취항이 본격적으로 시작돼 긍정적인 상황이 초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그러나, 겨울 성수기로 돌입해도 올해는 내수 경기 둔화 및 여행피로도 확대, 일본과 홍콩행 여행의 어려움 등으로 인해 4분기 역시 내국인 출국 수요는 전반적으로 부진할 것”이라며 “다만 금주 한국 국무총리와 일본 정상과의 회담이 예정되어 있는데 이것이 한일 정상회담까지 이어지는 등의 한일관계 개선 여부가 영업환경 회복 여부를 판가름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단기적으로 실적 악화가 우려되나 한일관계 개선 여부가 주가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성현 기자 sh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