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KCFT, 천2백억 규모 정읍 공장 증설

    • • 전북도-정읍시-KCFT 증설 투자협약 체결
    • • 연 1만톤 규모 생산할 수 있는 전지용 동박 및 FCCL 제조사업장 추가 증설 계획
    좌측부터 송하진도지사, 김영태 케이씨에프테크놀로지스㈜ 대표이사, 유진섭 정읍시장 순. / 전북도

    전지용 동박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가진 케이씨에프테크놀로지스(이하 KCFT)가 전북 정읍공장을 대규모로 증설한다.

    22일 전북도에 따르면 증설은 1213억원 규모다.

    전지용 동박은 친환경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의 고용량화와 경량화에 필수적인 핵심 소재로, 최근 정부에서 미래차 산업의 경쟁력 도약을 위한 전략 발표 및 비전 선포식 등을 진행할 정도로 해당 산업에 대한 폭넓은 성장을 기대하고 있는 분야다.

    KCFT와 전북도, 정읍시는 22일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송하진 도지사, 유진섭 정읍시장, 김영태 KCFT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련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으로 KCFT는 차질 없는 투자와 고용창출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전북도와 정읍시는 투자유치 촉진 조례에 따른 인센티브 제공 등 각종 행·재정적 지원에 적극 협조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송하진 도지사는 협약식에서 "KCFT가 빠른 시일 내에 공장을 지을 수 있게 전북도와 정읍시가 모든 행정 및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전기차의 폭발적인 수요 증가에 따른 리튬이온 전지의 고용량화 및 신뢰성 향상이 요구되고 있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고화질,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KCFT가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Global No.1 기업으로 입지를 다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CFT가 이번에 대규모 증설투자에 나선 것은 최근 전기차의 폭발적인 수요 증가에 따른 리튬이온 전지의 고용량화 및 신뢰성 향상이 요구되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KCFT는 정읍 제3일반산업단지 13만 70.9㎡(3만 9346평) 부지에 약 1213억원을 투자해 연 1만톤 규모를 생산할 수 있는 전지용(EV, ESS 등) 동박 및 디스플레이용 연성동막적층필름(이하 FCCL) 제조사업장을 추가 증설할 계획이다.

    증설 사업장은 약 6850평 정도로 다음달 중 착공하여 2021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해당 공장이 준공되면 KCFT의 전지용 동박의 연 생산 규모는 총 4만톤으로 기존 3만톤 대비 약 33% 증가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북도측은 "지속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이차전지 산업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및 글로벌 전지용 동박 경쟁력을 확보하고, 약 66명의 고용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와 경제적 파급효과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KCFT는 최근 이차 전지에 본격 사용되고 있는 6마이크로미터(㎛) 두께의 전지용 동박을 2013년에 이미 양산하기 시작했으며, 2017년 세계 최초로 5마이크로미터(㎛) 두께의 전지용 동박을, 이번달에는 4마이크로미터(㎛) 초극박 제품 양산해 명실상부 전지용 동박의 극박화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KCFT가 제조, 생산 및 판매하는 동박은 동으로 이뤄진 얇은 막 형태로 동 순도 99%인 제품이며, 전방산업에 따라 인쇄회로기판(PCB)용 동박과 이차전지용 동박으로 나뉜다.

    지난 1996년 LG금속 내 동박사업부로 사업을 시작하여 2010년대 중반 이후에는 향후 이차전지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산업의 성장에 대응하여 사업을 주로 영위하고 있다.

    KCFT가 영위 중인 FCCL 산업은 FCCL 공정 중 가장 난이도가 높아 전 세계에서 스미토모화학(Sumitomo), 도레이첨단소재(Toray Advanced Film) 등 3개사만이 원천 및 양산 기술을 보유해 시장을 과점하고 있다.

    스마트폰의 대형화, 풀스크린 또는 베젤리스(bezel-less) 타입 스마트폰 출시, 텔레비전(TV) 등 디스플레이의 대형화 등 트렌드로 인해 대당 채용되는 FCCL 수요는 더욱 높아져,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이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조주연 기자 news9wiki@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