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이게 마지막 방송” 펑펑 울면서 방송 접는다고 '충격 선언'한 덕자 (영상)

    • • 아프리카 TV 생방송으로 마지막 방송 선언한 덕자
    • • 덕자, 그동안 마음고생 모두 털어놓으며 오열해
    마지막 방송 켠 BJ 덕자 / 유튜브, 따블유Tube

    회사와 전속계약 문제를 겪고 있는 유명 BJ 겸 유튜버 덕자가 돌연 방송 은퇴 선언을 했다.

    22일 오후 덕자는 아프리카 TV 생방송을 켰다. 덕자는 생방송으로 그동안 겪었던 문제와 관련한 자신의 심경을 모두 털어놓으며 방송을 그만하겠다는 말을 전했다.

    덕자는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은데 방송만 켜면 자꾸 까먹어서 종이에 다 적어왔다"며 심경 고백을 시작했다.

    덕자는 회사 측에서 원하는 것 지원해주겠다는 약속을 거의 지킨 적이 없으며, 앞서 알려진 5:5 수익 분배 문제 역시 회사 측에서 수정 해주겠다 했지만 실행에 옮겨지지 않았음을 털어놨다.

    그는 "제가 방송에서 수익 분배 관련해서 부당하다고 발언을 한번 했더니 회사에서 바로 전화 와서 바꿔주겠다고 하신 거 보면은 회사 측도 분명 부당한 것을 인지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덕자는 "제가 정말 방송 너무 좋아서 여러분들이랑 이렇게 말하고 하는 거 진짜 좋아서 하고 싶은 말들 많은데 다 참았었다"며 회사 이외에 자신을 이용했던 사람들에 대해 모두 폭로했다.

    그는 "다른 사람한테 억 5천만 원 사기도 당했었다"며 "편집자님도 월급 남들보다 2배로 줬는데 심지어 나 쉴 때도 월급 받아 가셔놓고 자꾸 뭐 사달라고 하시고 너무 서운하다"고 밝혔다.

    이어 "저 유튜브 수익 2천만 원 정도 들어왔는데 편집자님 월급 선불로 받으셔서 저 지금 적자"라며 "돈을 많이 뺏겨서 남은 돈이 많이 없는데 남은 돈은 명예훼손 고소 방어하는 데 쓸 거 같다"고 덧붙였다.

    덕자는 "저 정말 방송 좋아서 다 참았는데 이제 도저히 못 버티겠다. 저 방송 그만할 거다. 사람들이 자꾸 나 이용하기만하고..."라며 "2년 정도 방송하면서 너무 행복했고, 여러분들 만나게 돼서 너무 좋았고 즐거웠다"고 울먹이며 말했다. 

    덕자는 마지막까지 울음을 멈추지 못한 채 펑펑 울며 팬들과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감사 인사를 남겼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