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23일 '푸르고 따뜻한' 가을 날씨...강원‧경상‧제주는 비

    • • 아침 최저기온 8~16도, 낮 최고기온 18~22도
    • • 미세먼지 거의 없고, 일부 지역 비
    뉴스1

    수요일인 23일에는 강원·경상·제주도 일부에 비가 오고 지난 3일 동안 '나쁨'을 보였던 미세먼지 예보등급도 '보통~좋음'으로 회복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23일)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지만 남부지방은 오후 3시부터 남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고 22일 예보했다. 이로 인해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고 강원 영동과 남부,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다. 또 강원 영동은 밤 9시부터, 경상도와 제주도는 오후 6시부터 비가 내린다.

    예상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 경남, 제주도 5~30㎜, 경북 내륙 5㎜ 내외다.

    아침 최저기온은 8~16도, 낮 최고기온은 18~22도로, 아침에는 평년보다 3~4도 가량 높아 따뜻하고 낮에는 평년과 비슷하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3도 △인천 15도 △춘천 10도 △강릉 14도 △대전 13도 △대구 12도 △부산 15도 △전주 13도 △광주 14도 △제주 19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2도 △인천 21도 △춘천 21도 △강릉 21도 △대전 20도 △대구 19도 △부산 21도 △전주 21도 △광주 20도 △제주 22도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모처럼 청정해진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해 전 권역의 미세먼지 예보등급이 '좋음~보통'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20일부터 수도권을 비롯해 일부지역의 미세먼지 예보등급은 '나쁨'을 보인 바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 동해 앞바다에서 1.0~2.0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남해와 동해 먼버다에서 최고 2.5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원 산지는 낮은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가시거리가 200m 이하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1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