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김순구 회장, “국민 재산권 보호에 최선”

기사 본문

  • •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중앙토지수용위원회 간담회
  • • 양 기관 협력 체계 공고히···활발한 교류 계속키로

한국감정평가사협회(회장 김순구,앞줄 가운데)는 15일 서울 방배동 협회 회의실에서 중앙토지수용위원회와 제도개선 간담회를 갖고 국민재산권 보호에 앞장서기로 다짐했다. / 사진=한국감정평가사협회 제공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은 15일 토지소유자의 권익 보장과 관련해 "국민 재산권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난 15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협회 대회의실에서 중앙토지수용위원회 김채규 상임위원 등과 간담회를 갖고 "앞으로 양 기관은 협력 체계를 공고히 하고 의견을 계속 교류해 나가겠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중토위 재결업무에서 감정평가 및 행정업무 전반에 대해 상호 간 이해도를 높이고 협력 및 개선사항을 논의키 위해 마련됐다.

재결업무는 토지수용에 따른 보상과 관련, 협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토지소유자의 권익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된 권리구제제도로서, 국가 기간시설사업에 필요한 용지가 원활하게 공급토록 지원하면서 소유자 등에게는 정당한 보상금이 지급되도록 하는 역할을 하는 것을 말한다.

김채규 중토위상임위원은 이자리에서 "협회의 건의사항을 심도 있게 논의해 협력방안을 적극 마련하겠다"며 "감정평가업계도 재결업무에 지속적으로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 회장을 비롯, 김성남 상근부회장, 송계주 선임부회장 그리고 중토위에서는 김 상임위원, 김종학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심재영 기자 sjy007n@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