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기업은행, 예상보다 빠른 순이자마진 하락으로 이익 감소가 불가피”

기사 본문

  • • 목표주가 소폭 하향 조정
  • • 순이자마진 반등 시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키움증권은 23일 기업은행에 대해 제조업 중심 기업 고객을 기반으로 국책으로서 구조조정 진행과정에서는 안정적이지만 마진 축소를 통한 경기부양으로 정책 기조가 전환된다면 불리할 수 있다고 전했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정부는 구조조정 대신 경기 부양을 선택한 결과, 구조조정 비용보다 마진 하락에 따른 이자이익 감소에 더 영향을 받고 있다”며 “기업여신의 경우 1년 만기가 대부분이며 코리보, 은행채 등과 연동된 대출이 많아 시장금리 하락에 따른 순이자마진 하락 영향이 상대적으로 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영수 연구원은 “3분기 실적 역시 순이자마진(NIM) 하락 영향으로 당초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서 연구원은 “그럼에도 긍정적 시각을 견지하는 이유는 첫째, 가계 및 임대사업자 대출 비중이 낮아 주택가격 하락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으며 둘째, 중소기업 부문에 대한 적극적 건전성 관리로 대손률이 현 시점에서 안정적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배당수익률이 가장 높은 은행주 가운데 하나로 배당투자에 매력적”이라고 지적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