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4년간 7조원 관리'...충남도 금고에 NH농협은행·KB국민은행 선정

기사 본문

  • • 전국 최초 ‘탈석탄’ 지표 반영…하나은행은 탈락
충남도청사 / 연합뉴스

2020년부터 4년간 7조 517억원을 관리할 충청남도 도금고에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이 최종 선정됐다.

충남도는 내년부터 4년 동안 도 세입세출과 현금 등을 관리하게 될 금고로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 등 두 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도는 지난 22일 도금고지정심의위원회(위원장 행정부지사)를 개최하고, 도 금고 지정 공개경쟁에 응모한 NH농협은행과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등 3개 은행을 대상으로 제안서 심의를 실시했다.

심의 결과, NH농협은행과 KB국민은행은 대내외적 신용도 및 재무구조 안정성, 도에 대한 대출 및 예금 금리, 지역 주민 이용 편의성, 금고 업무 관리 능력, 지역사회 기여 및 도와의 협력사업 등 5개 항목에 대한 평가에서 1·2위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1순위에 오른 NH농협은행은 일반회계와 지역개발기금을, 2순위 KB국민은행은 특별회계와 기금을 관리하게 된다.

도는 다음 달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과 금고 약정을 체결하고, 12월 말 금고 업무 인계인수 등을 거쳐 내년 1월 1일부터 2023년 12월 말까지 도 금고를 운영하게 된다.
 
특히, 이번 선정에서는 전국 최초로 탈석탄 선언 및 석탄 금융 투자 여부와 친환경에너지 전환 실적도 평가 지표로 채택, 기후변화에 중점 대응 중인 도의 의지를 담았다.

도 관계자는 “금고로 지정된 금융기관들은 신용도와 재무구도 등이 탄탄한 만큼, 도의 자금 관리는 물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서도 힘 써 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내년 1월부터 금고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원 기자 myglorybox@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