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GS건설, 서울 한남3구역 재반격…'라이벌' 삼성물산 수주판에 끌어들였다

기사 본문

  • • 원포인트 전략적 제휴…“삼성물산 리조트부문에 조경 시공권 준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전체 외관 디자인 조감도 / GS건설

서울 강북권 역대 최대 규모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이 대형 건설사간 자존심을 건 수주 경쟁으로 치닫고 있다. 

설계안 일반 공개로 선제타를 날린 GS건설이 경쟁사들의 맞불작전에 재반격으로 응수했다. 수주전에서 발을 뺀 업계 라이벌 삼성물산을 우군으로 끌어들이는 강수를 뒀다.

GS건설은 23일 한남3구역 재개발을 위해 삼성물산 리조트부문과 조경 공사 시공에 대한 기술 지원을 핵심으로 하는 업무 협정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GS건설은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조경 시공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시공 능력을 갖췄다고 평가하고 조경 시공권을 맡긴다고 설명했다. 

‘아파트 브랜드 1위(GS)-시공능력평가 1위(삼성)-주택금융 1위(KB)’의 3각 협력 체인을 구축, 수주전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 버즈칼리파와 미국 디즈니월드, 뉴욕헌터스포인트 사우스 워터프론트 조경을 설계한 SWA社와  한남3구역에 최고의 조경시설을 선보인다는 복안이다. 

GS건설의 이번 프로젝트 해외 파트너인 SWA는 한남3구역의 배산임수 지역을 자연 그대로 살리는 최적화된 조경 설계를 제시한 바 있다.

아울러 GS건설은 국민은행을 비롯해 우리은행, NH농협과 금융업무 협약을 맺고 자금조달 계획을 마무리했다. 은행 자산기준 상위 5개사 중 3개 은행들과 협약을 통해 이주비, 사업비 등 자금 조달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을 완료했다고 강조했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자금력을 동원해 조합원들이 1등 브랜드에 어울리는 최고의 가치를 누리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 사업비 7조원에 달하는 한남3구역의 수주 경쟁은 대림산업과 GS건설, 현대건설 3파전으로 압축됐다.

GS건설과 대림산업은 단지 특화 설계안을, 현대건설은 '현대백화점 그룹 입점'이라는 카드를 꺼내든 상태다. 

이다빈 기자 dabin132@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