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

“삼성전자, 반도체 업황 방향성이 중요한 시점이다”

기사 본문

  • • 4분기 영업이익 6조6000억원 전망. 기존 예상 7조원에서 하향
  • • 원화 강세 및 디스플레이 부문 부진 곧 주가 상승 제한 요인

하나금융투자는 1일 삼성전자에 대해 향후 영업이익을 좌우하는 것은 반도체 부문이라고 전망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 부문 3조1000억원, 디스플레이 1조2000억원 및 TV·가전(CE) 6000억원, IT·모바일(IM) 부문 2조9000억원”이라며 “이는 전사 기준으로 7조8000억원”이라고 밝혔다.

김경민 연구원은 “4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 2조9000억원, 디스플레이 6000억원 및 CE, IM 부문은 각각 7000억원, 2조300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디스플레이 부문은 기존 전망치 대비 크게 하향 조정됐다”고 전했다.

김 연구원은 “이는 일회성 플러스 요인의 소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가동률 하락, LCD 손실 증가 때문”이라며 “다만 디스플레이 부문의 4분기 가동률이 3분기 대비 계절적으로 소폭 낮아지는 점은 매년 반복된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연말까지 반도체 업황의 턴어라운드와 디스플레이, IM 부문의 계절적 감익 등의 양면성이 공존하는 상황”이라며 “반도체에서 3조5000억원 이상 영업이익이 발생하지 않을 시, 전사 영업이익 7조원은 요원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해당 수준을 통과하는 것은 다소 어려운 일”이라며 “결국 반도체 업황의 방향성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지난주 SK하이닉스와 대만 TSMC의 실적 컨퍼런스콜로 각각 메모리 반도체 업황의 바닥 통과 및 내년 5G 수요의 기대감이 확인됐다”며 “원화 강세 및 디스플레이 부문 부진은 곧 주가 상승의 제한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성현 기자 sh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