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뜬금없이 “자유한국당 망해버려라!”

    • • 한국당지지 철회 “한국당은 부패하고 무지하고 무능”
    • • “한국당은 망국 원흉… 철저하게 망하기를 바란다”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자유한국당 지지 철회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망하길 바란다고 했다.

    김 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는 오늘부로 한국당 지지를 철회합니다. 부패하고 무지하고 무능한 한국당은 제대로 망할 것 같습니다. 아니, 철저하게 망해야 합니다. 한국당이 철저하게 망하는 데에 저는 힘을 더하겠습니다. 나라를 살려야 합니다. 부패하고 무지하고 무능한 한국당은 망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신앙이 없는 목사가 무신론자보다 더 위험합니다. 사람들로 하여금 더이상 교회로 오지 못하게 하기 때문입니다. 보수주의 가치가 무엇인지 모르는 보수주의 정당은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위험합니다. 사람들로 하여금 더 이상 진정한 자유와 보수주의로 돌아오지 않게 하기 때문입니다. 교만과 부패와 무지식으로 똘똘 뭉친 한국당을 철저하게 반대합니다. 그들의 죄를 혐오합니다. 죽어야 삽니다. 절망해야 삽니다. 한국당이 살기를 원합니다”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공산당인 민주당의 자살골로 많은 사람들이 그들로부터 마음이 돌아섰습니다. 한국당이 부패하고 무지하고 뱃지 달 생각밖에 안하기 때문에 국민들이 갈 곳이 없습니다”라면서 “지금의 자유한국당은 망국의 원흉입니다. 철저하게 망하기를 바랍니다”라고 했다.

    그는 ‘자한당은수구꼴통’이라는 해시태그를 올린 뒤 한국당 해체 운동을 제안했다.

    김 대표는 갑자기 한국당을 비난하니 자기 계정이 해킹 당했냐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서 “해킹 아닙니다. 철저하게 부패하고 무지하고 적당주의인 지금의 한국당이 우리나라를 망국으로 이끌 것이라는 강한 확신 때문입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이 자신을 영입 대상으로 삼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 내용을 언급한 뒤 “사실을 말씀드리자면 전화 한 통 없었습니다. 의논조차 없었습니다. 제가 섭섭했을까요?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제 삶의 옵션에 없던 일입니다. 저는 여전히 기업가입니다. 공천에 연연하지 않습니다. 사람 눈 두렵지 않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국회의원 배지 달고 거들먹거리며 월급 받고 사는 건 제게 더욱 재미없는 일입니다. 정말 하기 싫은 일입니다. 정부 비판하는 것도 하기 싫은 일입니다. 내 이웃이 죽기 때문에, 해야 하기 때문에 하는 것입니다. 지금도 저는 크리스천으로, 국민의 한 사람으로, 한 기업인으로 제 목소리를 내는 것뿐입니다. 저는 지금이라도 한국당이 고쳐지기를 바랍니다. 그렇지 못할 거면 망하는 것이 우리나라에 이익입니다”라고 했다.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 김 대표 페이스북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