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이종배의원 “문재인정부 일자리 정책 실패” 주장

    • • “비정규직 늘고 초단기 일자리 취업자 증가 등 문제”
    • • “8월기준 정규직 1천307만8천명···지난해比 35만3천명 감소”

    이종배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은 실패 했다"며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한 
    수정을 촉구했다. /사진=뉴스1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충주)은 7일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은 실패했다"며 수정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비정규직 증가, 초단기 일자리 취업자 증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수 감소 등 일자리 정책은 문제투성이"라면서 이 같이 지적했다.

    특히 그는 "문재인 정부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대통령 지시사항 1호로 추진했다"면서 "통계청에 따르면, 8월 기준 정규직은 1천307만8천명으로 지난해보다 35만3천명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반면 비정규직은 748만1천명으로, 86만7천명이 증가했다. 비정규직의 규모와 비율(36.4%) 모두 역대 최대 수준"이라면서 "(청와대에)일자리 상황판까지 설치하며 올인하던 정부의 참상"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정부가 제대로 된 대책을 마련하기보다는 이를 감추기에만 급급해 지금껏 통계에 잡히지 않았던 기간제 근로자가 대거 포착됐다고 변명한다"면서 "비정규직은 올해만 36만7천명에서 51만 7천명이 증가했다"고 꼬집었다.

    심재영 기자 sjy007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