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맥도날드 식재료 논란에 '전국 매장 주방 공개' 행사 진행

    • • 위생 논란에 19일 `내셔널 오픈 데이: 주방 공개의 날` 행사 진행
    • • “다양한 기회 통해 고객의 목소리 듣고 끊임없는 개선 노력 하겠다”
    최근 햄버거 병을 비롯해 위생, 식재료 관리 논란을 겪은 맥도날드가 '주방 공개의 날'을 갖는다.

    맥도날드는 오는 19일 '내셔널 오픈 데이: 주방 공개의 날' 행사를 열어 전국 모든 매장의 주방을 열고 조리 과정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맥도날드 측은 식품안전과 고객의 안심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삼고 있으며, 이에 원재료 관리와 버거의 조리 과정 등을 가감 없이 공개하여 고객이 직접 확인하고 안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고객들은 원재료의 보관 및 관리 과정은 물론 버거가 만들어지는 주방 내부의 위생 관리와 조리 과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맥도날드는 이번 행사를 통해 고객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필요한 내용을 반영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은 "맥도날드를 믿고 찾아주시는 고객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현장 일선에서 안전하고 맛있는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온 임직원들의 마음을 담아 전국 레스토랑의 주방을 공개하여 보여 드리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맥도날드는 다양한 기회를 통해 고객의 목소리를 듣고 고객이 만족하실 때까지 끊임없는 개선 노력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맥도날드는 위생 논란에 대해 지난 1일 맥도날드 홈페이지에 직원들 호소문을 올린 바 있다.

    맥도날드 페이스북

    연합뉴스

    도예지 기자 dpwl24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