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충북도교육청 2020년도 예산안 2조 7,242억원 편성

    • • 2019년 본예산 대비 339억원 증가
    충북도교육청

    충북도교육청은 2조 7,242억 원 규모의 2020년도 예산안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 2조 6,903억 원 대비 1.3%인 339억원이 늘어난 것이다.

    도교육청은 내년도 예산안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미래인재 육성, 교육공동체가 함께 만드는 민주학교 운영, 미래를 열어가는 혁신교육 지원, 공감능력을 키우는 문․예․체 교육 활성화, 생명을 존중하는 평화․안전 교육, 고교 무상교육을 비롯한 함께 성장하는 교육복지 지원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세입예산은 교육부의 교부금이 소폭 증가하고 국고보조금과 유아교육지원 특별회계 지원금이 감소한 중앙정부이전수입이 전년 본예산보다 423억 원 증가한 2조 3,361억 원으로 세입 총액의 85.8%를 차지했다.

    지방자치단체 이전수입은 0.3% 감소한 3,066억 원, 자체수입은 고교 무상교육으로 수업료 수입이 줄어들어 148억원(38.9%) 감소한 233억 원을 편성했다.

    부문별로는 유아 및 초중등교육에 2조 5,998억 원, 평생․직업교육 133억원, 교육일반에 1,111억 원이다.

    정책사업별로는 교원․지방공무원․교육공무직원 2만 4,000여 명의 인건비에 1조 6,577억, 교수-학습활동지원에 1,832억, 교육복지에 2,767억 원, 보건·급식·체육활동에 237억원, 학교재정지원관리에 3,550억원, 학교교육여건개선에 2,571억 원,  평생․직업교육에 134억원, 행복교육지구에 62억원이 편성됐다.

    도교육청은 그 밖에 도내 신설 교육지원시설 건립과 개발지역 학교 신설, 농촌지역 통합운영 학교 증축 등 대규모 시설사업 예산으로 (가칭)중북부교육시설복합센터 설립 59억 원, 국제교육원 중부분원 이전 62억 원, 청주 특수학교 설립 396억 원, 충주 기업도시 용전고등학교 신설 295억 원, 청주와 충주 지역 초․중 통합운영학교 2개교 증축 166억 원 등을 계속비로 반영했으며, 이에 따른 1차 년도 사업비를 내년도 예산에 편성했다.

    김병우 도교육감은 “2020년도 예산안은 미래교육을 대비한 교육인프라 구축, 보편적 복지의 확장 운영, 학교 단위 자치 활성화와 교육시설 개선을 통한 학교 안전을 위한 투자이며, 제16대 교육감 주요 공약사항을 반영한 예산으로 도의회와 도민들의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정원 기자 myglorybox@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