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분노한 보배드림 회원들 때문에 화순군청 홈페이지가 폭파됐다

    • • `적반하장 부부 때문에 하루 동안 차를 못 빼고 있습니다’ 하소연 글에
    • • 보배드림 회원들 해당 장소로 몰려가 응징… 화순군청 홈페이지 다운까지
    보배드림에 올라온 사진.

    분노한 보배드림 회원들로 인해 전남 화순군이 발칵 뒤집히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10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적반하장 부부 때문에 하루 동안 차를 못 빼고 있습니다’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화순 국화축제를 가서 벌어진 일입니다. 근처 동네 주차장에 주차하고 축제구경을 하고 저녁 6시쯤 돌아와 보니 이렇게 주차가 되어 있네요”라면서 자신의 쏘나타 차량을 싼타페 차량이 막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 


    “저는 뉴라이즈 차주이고 앞 산타페 차주에게 차좀 빼주시라고 전화를 하려고 보니 차에 전화번호도 없는 겁니다.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죠. 그런데 마침 사진에 보이는 집에서 학생이 나오더니 자기 아빠의 차라는 겁니다. 전화를 연결해달라 부탁했고 밤 10시쯤이나 집에 돌아온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별수 있나요? 기다렸습니다. 밤 10시에 다시 갔어요. 다시 학생이 나오더군요. 전화를 연결해줬습니다. 화를 내면서 하는 말이 ‘아니, 내 집 앞에 주차해놓고 왜 빼라 마라냐.’ 어이가 없었습니다. 사진으로는 잘 모르실 수도 있겠지만 여긴 개인 주차장이 아닙니다. 여기 오른쪽으로 쭉 주차장이에요. 자기 집과 가깝다고 여기 주차장이 자기 거는 아니죠.”

    글쓴이는 “(싼타페 차주는) 네 시간을 기다린 사람에게 ‘내 집 앞에 내가 주차했는데 무슨 상관이냐. 오늘 집에 못 갈 거 같다. 못 빼준다’라는 했습니다”라면서 “이건 아니다 싶어 경찰을 불렀습니다”라고 했다.

    글쓴이는 “경찰관 님은 학생에게 ‘집에 혹시 보조키 없냐. 차를 이동주차 해주겠다’라고 하셨습니다. 학생은 집에 보조키가 있을 거라며 보조키를 꺼내 왔고 경찰관 님은 그래도 남의 차량인데 허락은 받아야 하므로 다시 전화를 걸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과 싼타페 차주가 주고받은 말을 녹음한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경찰은 싼타페 차주 아들의 휴대전화로 싼타페 차주와 통화했다. 전화를 받은 싼타페 차주의 남편은 차를 빼주지 않겠다면서 험한 말을 쏟았다. 


    글쓴이가 이 같은 내용의 자기 경험담을 자유게시판에 올리자 단결력과 '화력'이 뛰어나기로 유명한 보배드림의 회원들이 들고 일어났다. 보배드림 회원들은 차를 빼주지 않으려고 한 차주와 그의 부인을 ‘적반하장 부부’로 명명했다. 그러고도 분이 풀리지 않은 일부 회원들은 문제의 주차장으로 차를 몰았다. 그리고 싼타페 차주가 차를 뺄 수 없도록 주차장을 빽빽하게 막아버렸다. 


    그러고도 성에 차지 않은 일부 회원이 ‘적반하장 부부’의 행동을 비판하려고 화순군청 홈페이지로 몰려가는 바람에 화순군청 홈페이지의 서버가 다운되는 사태도 벌어졌다.

    한 보배드림 회원은 11일 다음과 같은 글을 글을 올려 상황을 전했다.

    “역시 우리 보배회원 님들이 최고인 듯합니다. 점심 먹고 오니 부재중 전화 한 통이 와 있었는데, 좀 전에 다시 화순군청 행복민원실 건축민원팀 OOO 주무관님이 재차 전화를 주셨네요. ‘오전에 전화 한 통을 받았는데 그때까지는 잘 몰랐다. 두 번째 전화 후 보배드림이란 말에 게시판 확인을 해보았다. 상세한 내용 파악을 했으며 굳이 민원을 안 넣으셔도 된다. 잘못된 것이 맞는 것 같다. 그리고 이렇게 이슈가 된 것은 민원과 같은 것이니 오후 현장에 나가 확인 후 처리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상입니다. 처리 결과를 알고 싶으면 언제라도 전화 주면 확인해 주신다고 하니 훌륭한 우리 화순군 OOO 주무관 님의 말을 믿고 민원을 안 넣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