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대구시의회 도시재창조국 행정사무감사...추진 성과 짚어보는 등 피드백 강조

    • • 대구도시재창조 `공공의 역할` 중요, 한목소리
    건설교통위원회 행정사무감사 장면 / 대구시의회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위원장 박갑상)는 11월 12일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고층아파트 신축과 관련해 사업자와 주민 간 마찰에 대한 해소 방안을, 정비사업과 관련해서는 도시분쟁조정위원회 기능 강화를 강조하며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의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촉구하는 등 주요업무 전반에 대한 점검과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박갑상 의원은 도시재생사업의 그간 추진 성과를 짚어보고 장단점을 분석해 다른 사업으로 접목.활성화되도록 피드백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연경공공주택지구 도로개통과 관련한 시민 제보에 귀 기울여 조기 개통을 할 수 있는 부분들을 꼼꼼히 살펴 시민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당부했다.

    김대현 의원은 대구전역이 고층아파트 건설로 사업자와 인근 주민 간 마찰이 끊이지 않고 있음을 지적하고, 전년 행정사무감사시 ‘아파트 공동체 활성화사업’ 지원 대상 선정이 편향돼 기준 개선을 주문했음에도 개선되지 않은 것에 대해 질타했으며, 또한 지역건설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행정지원을 당부했다.

    김원규 의원은 일몰 실효까지 1년이 남지 않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방안과 실효 후 난개발 방지 대책 및 주민숙원 도로, 유원지, 공원 등 개발 방안을 마련하고 시민들에게 적극 홍보해 혼란을 최소화 해 줄 것을 촉구했다.    

    김성태 의원은 지역건설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 역외건설업체의 지역 하도급 비율을 줄일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건설기술용역업체의 육성을 통한 지역의 우수 청년인재 채용 방안을 제안했다. 

    또한 정비사업시행 시 정비예정구역 지정단계부터 원주민에게 정비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정보제공으로 ‘깜깜이 정비사업’이라는 지적을 받지 않도록 공공의 역할을 강조했으며, 공동주택 관리문제에 있어서도 위법이 발견되었을 때는 적극적인 대응으로 입주민이 피해보는 사례가 없도록 철저히 감사할 것을 촉구했다.      
       
    황순자 의원은 50년 공공임대주택에 고소득자 거주 보도와 관련해 서민의 집을 빼앗는 꼴이 되지 않도록 중앙 관련 부서에 현실과 맞지 않는 지원자격 등 선정방식을 개정해 줄 것을 적극 건의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방치된 빈집들로 우리 사회 위협이 되지 않도록 정확한 실태 조사 후 효과적인 활용과 지속적인 관리를 당부했다.

    정준기 기자 dg9004@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