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카자흐스탄 뺑소니 사건 피해자 아빠입니다, 정말 답답하네요…”

    • • 9월 경남 창원에서 카자흐스탄인에게 뺑소니 당한 8살 초등학생
    • • “아이 회복을 지켜보고 있어… 다른 사람을 만날 준비 되지 않아”
    경남 창원에서 뺑소니를 당한 8살 아들의 아버지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답답하네요… 내일 아들 사건 공판이 진행된다고 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지난 9월 초등학생 아들이 뺑소니를 당한 사실을 보배드림에 알린 아버지였다.

    작성자는 "내일(13일) 오전 10시 공판이 열린다고 한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제일 처음 영사관 측을 통해서 가해자 측 어머니에게 연락받은 것이 가해자가 잡혔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 며칠이 지난 후였다"라며 "사과를 하러 한국으로 들어오신다길래 그러지 말라고 몇 차례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몇 번의 거절에도 불구하고 직접 오셔서 아이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하셔서 거절했다"며 "거절하니 병원 측에 병실을 물어보거나 면회 안 되냐고 물어보고… 가족에게는 엄청난 스트레스였다"라고 했다.

    아버지는 "그리고 국선변호사가 아닌 개인 변호사를 구하셨다고 들었다"라며 "자국민들이 도움을 주어서 변호사를 구하셨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변호사분께서도 전화했더라"라면서 "카자흐스탄에서 사과하러 한국까지 오셨는데 만나볼 수 있는지, 안 만나려고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용서해주기 싫으냐는 등 말씀을 하셔서 화가 났다"라고 했다.

    연합뉴스

    작성자는 "저는 분명히 오시지 말라고 몇 번이나 말씀드렸고, 지금 만날 여건도 안된다"라며 "현재 아이 옆에만 붙어있는 상황이고, 아이를 혼자 두고 다른 사람을 만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용서를 하고 말고가 아니라 지금 누굴 만나고 그럴 마음의 준비가 아직 되지 않은 것이다"라고 했다.

    작성자는 "현재 아들은 두개골복원 수술 후 수술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라며 "다친 뇌 쪽에서 계속 물이 차서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많이 좋아졌지만 절대 안정을 해야 되는 상태라 늘 옆에 붙어있으려고 한다"라고 했다.

    13일 창원지법에서 열린 공판에서 카자흐스탄 국적 A(20) 씨는 뺑소니 혐의 등 공소사실을 모두 받아들였다. 다만, 변호인은 A 씨가 아이를 친 뒤 그대로 달아나지 않았다고 재판부에 강조했다.


    유주희 기자 uujuh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