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한국맥도날드 92세 최고령 크루 은퇴 “17년 무 지각·무 결근”

    • • 맥도날드 미아점서 2003년부터 근무한 임갑지 크루, 8일 은퇴식
    • • 한국맥도날드, 55세 이상 `시니어 크루` 전국 300여 명
    한국맥도날드 제공


    한국맥도날드가 최고령 시니어 크루를 위한 특별한 은퇴식을 열었다.

    맥도날드는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100여명의 임직원이 모인 가운데 최고령 직원 임갑지 씨의 은퇴식을 진행하고 지난 17년간의 공로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92세인 임갑지 크루는 경기 양주시 자택에서 20㎞ 떨어진 맥도날드 미아점에서 2003년부터 근무했다. 고객들이 식사를 하는 공간을 정돈하는 업무를 맡았으며, 17년 동안 한번도 결근이나 지각 없이 일했다. 

    또한 그는 '매니저의 마음'으로 일하는 것을 본인의 철학으로 두었다. 시간이 날 때마다 매장 밖 지하철역 주변의 쓰레기까지 청소하는 모습은 함께 근무하던 젊은 직원들에게 귀감이 됐다고 맥도날드 측은 전했다.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6.25 참전 용사로도 활약한 그는 농협에서 1983년 정년퇴임을 한 후 10년간 본인의 가게를 직접 운영한 경험이 있다. 이후에도 일을 놓고 싶지 않아 2003년 서울시 취업박람회에서 55세 이상의 시니어 크루를 모집하던 맥도날드 로고에 마음을 빼앗겨 70대 중순의 나이로 원서를 제출했다.

     


    임갑지 크루는 어렵게 얻은 일자리에서 받은 월급 일부를 자신이 활동하는 로타리클럽의 ‘소아마비 환자 돕기 캠페인’에 기부하기도 했다.

    많은 축하를 받으며 은퇴한 그는 “열심히 일하며 움직인 덕분에 생활의 활력과 건강까지 얻었다”며 “삶의 보람과 자부심을 느끼게 해준 맥도날드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국맥도날드 인스타그램


    맥도날드는 국내외에서 55세 이상 시니어 직원을 적극 채용하고 있다. 국내 매장에는 시니어 직원이 300여명 근무하고 있다.


    진보연 기자 jjb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