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신세계인터내셔날, 3분기 기대치 웃도는 호실적… 매출 반등세 지속”

기사 본문

  • • 3분기 코스메틱 중심으로 전사 부문 매출 모두 증가
  • • 영업이익 191억 원으로 전망치 상회하는 호실적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4일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대해 고가 브랜드 중심의 매출 성장으로 3분기 호실적을 시현, 이는 4분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3분기 연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5% 증가한 3599억 원, 영업이익은 66.0% 성장한 191억 원으로 전망치를 상회하는 호실적을 달성했다"라며 "해외 브랜드 매출액, 영업이익은 각각 3.1%, 21.4% 상승한 918억 원, 14억 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어 "마진이 높은 고가 컨템포러리 브랜드 중심의 매출 성장이 호실적을 견인했다"고 덧붙였다.

안진아 연구원은 "국내 브랜드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4.1% 상승한 891억 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은 -7억 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라며 "여성복 브랜드 중심으로 매출은 성장했으나 이마트향 브랜드 부진에 따른 이익 감소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안 연구원은 "비디비치 매출액은 594억 원으로 94.0% 성장세를 시현했다"라며 "럭셔리 매출액은 22.0% 오른 319억 원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또한 "비디비치의 중국 티몰 글로벌관 입점, 중국 국경절 및 광군제 수요 대비 사전 결제 물량 인식 및 싱가포르 창이 공항 면세점 입점 등 매출 모멘텀이 작용해 별도 영업이익 기준으로 코스메틱 매출은 84.0%의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점쳤다.

그는 "자주(JAJU) 단독 점포 출점 효과로 외형성장은 두드러진 모습이지만 적극적인 단독 점포 출점 확대에 따른 고정비 부담으로 마진율은 감소했다"고 진단했다.

한편 그는 "중국 내수관/역직구채널, 면세점 추가 입점 등 중국발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하반기 계절적 성수기 진입 및 전사 매출 반등세에 따른 실적 기대감은 유효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김성현 기자 sh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