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정의당 천안지역위, “민주당 사죄하고 선거비용 물어내라”

    • • 더불어민주당 구본영 전 천안시장의 시장직 상실과 관련해 야당들은 민주당의 사죄와 재선거비용의 물어내라고 요구하고 있다.

                                                                 구본영 전 천안시장 / 천안시



    더불어민주당 구본영 전 천안시장의 시장직 상실과 관련해 야당들은 더불어민주당의 사죄와 재선거비용을 물어내라고 요구하고 있다.

    정의당 천안지역위원회(위원장 황환철)는 14일 “지난해 더불어민주당은 수사 중인 구본영 후보를 경선이 아닌 전략공천해 천안시민들의 공분을 샀다”면서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더불어민주당은 박완주 의원을 비롯하여 69명의 국회의원들이 탄원서를 제출하며 법원에 압력을 행사하는 등 제 식구 감싸기에만 급급했다”고 비난했다. 

    또 “이러한 행태는 적폐청산을 원하는 시민들의 요구를 묵살한 것으로 천안시민들의 실망을 넘어 분노케 했다”며 “구본영 전 천안시장을 전략공천한 더불어민주당은 천안시민 앞에 무릎꿇고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선을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는 더불어민주당 당헌을 제사허묘 "범죄자 전략공천으로 인한 재선거에서 공천포기 약속을 지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구본영 전 천안시장의 비리에 따른 그 직의 상실로 재선거를 치르는 원인을 제공한 더불어민주당과 구본영 전 천안시장이 재선거비용을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며 “선거법 개정을 통해 공직자 비리로 인한 재·보궐선거 비용을 공천한 정당에 부담시켜 책임정치를 실현하는 제도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2심까지 ‘자격박탈형’을 선고 받아 실질적으로 시민들의 대표성을 상실한 전 구본영 천안시장은 시민의견을 묵살하는 독선행정으로 일봉산개발을 밀어붙였다”면서 “심지어 대법원판결을 불과 며칠 남겨놓고 사업시행사와 기습적으로 날치기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은 시민주권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며 천안시의 주인인 시민을 우습게 아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이창수)도 “민주당의 어깃장과 구본영 잔 천안시장의 탐욕이 함께 빚어낸 참극”이라며 “민주당은 비리 혐의로 구속까지 되었던 구 전 시장을 무죄 확신으로 호도하고 전략공천으로 시민들을 능멸하였다”고 비난했다. 

    또 “보궐선거 우려에 콧방귀 뀌며 음해성 정치공세라며 부적격자를 두둔하는 것도 모자라, 여당 국회의원들까지 동원된 선처 탄원서 파동으로 민심과 유리된 내로남불의 정수를 보여줬다”면서 “천안시정을 쑥대밭으로 만든 민주당은 시민들께 통절하게 사죄하고, 천안시장 보궐선거 무공천과 선거비용 완납을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육심무 기자 smyou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