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한국당, 북송 주민 관련 '거짓말' 통일장관 '당장 해임' 요구

    • • “`죽더라도 돌아가겠다`는 신문 진술은 거짓말로 드러나”
    • • “귀순 의사에도 다급하게 강제북송한 이유 이해할 수 없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4일 김연철 통일부장관 해임을 주장하고 나섰다. 

    김현아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민의 생명이 걸린 중대한 사안에 대해 거짓말을 한 김연철 장관은 당장 해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지난 7일 북한 주민 2명을 나포한 지 5일만에 '살인자들'이라는 이유로 판문점을 통해 추방한 것과 관련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를 들었다. , 

    김 장관은 북송 주민 2명의 북송 이틑 날인 8일 국회에서 예산결산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당사자들이)신문을 받는 과정에서 '죽더라도 돌아가겠다'는 진술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이를 근거로 정부는 이들의  "귀순에 진정성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북송 이유를 설명했다. 

    북송 주민 2명이 승선했던 북한 목선을 지난 8일 해군이 동해상에서 북측에 인계하기 위해 예인하고 있다 / 통일부 제공

    그러나 이들이 했다는  "죽더라도⋯" 라는 말은 북한에서 김책항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자기들끼리 나눈 것이라는 주장이 나중에 제기됐다. 

    김 대변인은 "김 장관이 귀순 선원들이 신문을 받는 과정에서 ‘죽더라도 돌아가겠다’는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지만, 거짓말로 드러나고 있다"면서 "나아가 귀순 선원들이 살인 누명을 쓰고 북송되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 수사를 통해 범죄 혐의가 확인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귀순 의사를 밝혔음에도 다급하게 강제북송 한 이유가 도대체 무엇인지 국민은 이해할 수 없다"면서 "도대체 무슨 ‘비밀’이 있기에 국민과 국회까지 속이면서 사실을 은폐하려고 하는가"라고 되물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사실을 은폐하려는 정부의 말을 더 이상 신뢰할 수가 없다"며 "‘귀순국민 강제북송’을 주도한 청와대 책임자가 누구인지, 문 대통령이 보고를 받았는지 그리고 어떤 지시를 했는지 국정조사를 통해 국민 앞에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또 국내외 인권단체들은 이번 강제북송이 고문방지협약을 어긴 국제법 위반이라고 맹비난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권이 ‘반인권’ 만행을 저질러 이제 대한민국은 ‘인권후진국’, ‘인권야만국’이 됐다"고 주장했다.

    윤석진 기자 grayoon23@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