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화학

한국동서발전, 협력사와 함께 위험성평가 경진대회 개최

기사 본문

  • • 협력사 8곳과 위험성평가 우수사례 및 주요 성과 공유

한국동서발전, 협력사와 함께 위험성평가 경진대회 개최 / 사진제공=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19일(화) 당진화력본부에서 협력사 직원들과 함께 ‘위험성평가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위험성평가 우수사례 및 주요활동 성과 등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진대회는 한국동서발전이 본사를 포함한 전 사업소에서 안전문화 공감대 형성과 안전한 일터 구현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다함께! 안전문화제!’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위험성평가란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사업주가 스스로 사업장의 유해·위험요인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이를 평가하여 관리·개선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지원하기 위한 모든 활동을 말한다.

유해·위험요인을 사전에 찾아내어 위험정도를 추정하고 위험성의 크기에 따라 대책을 세워 사고를 예방을 주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동서발전은 자율적인 안전보건관리 수준 향상을 위해 전 사업소에서 위험성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이날 대회는 사업소 예선을 통과한 참가자들이 위험성평가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질의응답 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심사위원은 관련 분야 교수, 안전보건공단, 대한산업안전협회 소속 외부위원과 내부위원으로 구성해 평가의 공정성을 높였다.

대회에는 동서발전 뿐 아니라 협력사 8곳(한전KPS, 금화PSC, 한전산업개발, 일진파워, HPS, 수산인더스트리, 산ENS, 세방)이 함께 참가해 위험성 평가에 따른 대책의 실행력을 높였다. 

한국동서발전의 차단기 운영 최적화를 통한 안전사고 제로화, 아크프로텍터 설치를 통한 안전사고 예방, 보일러 화학세정 공정관리 등 발표에 이어 개구부 제거, 비계설치 구간을 편의시설 변경, 유연탄 하역작업 공정 개선 등에 관한 협력사 발표 내용이 진행됐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오늘 대회의 위험성평가 우수사례를 현장의 안전사고 예방과 안정적인 발전소 운영을 위해 공유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안전문제를 다양한 방법으로 개선하고 근로자가 믿고 일할 수 있는 안전한 직장 문화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