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지금까지 이런 진행은 없었다 “이번 청룡영화제 최고의 캐스팅”

    • • “시험공부 한 줄” 카메라에 잡힌 박경림 씨의 빼곡한 큐카드 `눈길`
    • • 배우 참여 스킬이 고단수…“다음엔 진행 맡아주세요”
    지난 21일 진행된 제40회 청룡영화제(이하 청룡영화제)에서 박경림 씨의 활약이 눈길을 끌었다.

    박경림 씨는 많은 영화의 제작발표회, 시사회 등 행사에서 매끄러운 진행을 선보이며 배우들과 영화팬들 모두에게 신뢰를 받고 있다. 

    제40회 청룡영화제


    그녀는 평소 영화 관련 행사에서도 해당 작품 및 배우에 대한 깊은 이해와 배경지식으로 편안한 진행을 이끌어왔다.

    그리고 박경림 씨의 능력은 어제(21일) 있었던 청룡영화제에서도 돋보였다. 

    2부의 오프닝 연 박경림 씨는 올 한해 영화 속에 등장하는 인상적인 음식을 주제로 한 토크로 배우들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그는 정해인 씨와 박형식 씨에게 함께 거수경례를, ‘기생충’ 속 부부 이정은 씨와 박명훈 씨에게 포옹을 제안하는 등 영화와 관련한 여러 이야기를 언급해 훈훈한 장면들을 연출했다.

     


    이어 영화 속 ‘미친 존재감’들이 소개됐다. 첫 번째로 ‘증인’에 등장한 파란 젤리가 소개됐고, 이에 정우성 씨는 젤리를 들고 카메라를 향해 시식을 권했다.

     


    또한 ‘기생충’ 속 피자박스가 미친 존재감을 차지했다. ‘기생충’ 팀에게 피자 박스를 선물했고, 송강호는 “너는 다 계획이 있구나”라는 명대사를 다시 들려줬다. 

     


    ‘극한직업’의 수원 왕갈비 통닭도 미친 존재감으로 등장했다. 류승룡 씨는 “지금까지 이런 관객은 없었다”며 영화의 명대사를 이용해 관객들에게 재치 있는 감사 인사를 건넸고, '극한직업' 팀은 치킨 조각을 직접 하나씩 나눠 먹는 유쾌하고 적극적인 모습까지 보여줬다.

    다소 경직되어 있던 기존의 영화제의 모습과 달리, 이번 청룡영화제는 배우들이 적극적이고 활동적인 모습을 보여줘서 좋았다는 반응이 많았다. 

    제40회 청룡영화제


    여기에는 박경림 씨의 노력이 돋보였다. 수많은 배우의 영화 속 캐릭터와 사랑받았던 에피소드, 포인트 등을 상기시켜주며 보는 이들도 영화의 여운을 다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카메라에 우연히 잡힌 그녀의 큐카드엔 코멘트가 빼곡하게 적혀있어 시청자들로 하여금 그 노력을 짐작게 했다.

    진보연 기자 jjb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