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이제 곧 마트에서 '종이박스' 못 쓴다, 그런데 '찝찝한' 문제가 남아있다

    • • 부정적인 여론에 한번 슬쩍 미뤘던 정책
    • • 환경부 “내년부터 마트에서 `종이박스 금지 협약` 시행”
    뉴스1

    내년 1월부터 전국 주요 대형마트에서 자율포장대와 종이박스가 없어진다.

    2일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8월 29일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하나로마트와 체결한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자발적 협약'이 내년부터 시행된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는 내년 1월 1일부터 바로 자율포장대 운영을 중단한다. 

    당초 정부는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해 시행을 미뤘었다. 하지만 결국 마트에서 종이박스를 없애기로 한 것이다.

    환경부 측은 "자율포장대 운영 중단은 정부와 업계가 3차례 회의를 거쳐 자율협약으로 진행한 만큼 강제나 처벌은 없다"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번 조치가 '협약'이란 점을 강조하면서 "향후 소비자 불편과 종이상자를 모아 돈을 버는 저소득층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판단될 시 최종적용 여부를 다시 검토하겠다"라고 했다.

    종이박스 사용을 막는다고 해도 문제는 여전히 남아있다. 바로 테이프다. 종이박스에서 포장용 테이프를 떼지 않고 버리면 오히려 박스 재활용이 어렵다. 이에 하나로마트는 플라스틱 테이프를 종이테이프로 바꾸는 등 포장재 재활용을 돕는 방향도 모색하고 있다.

    KBS2 '별난 며느리'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