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대구시, '민선7기 제6회 시장, 구청장‧군수 정책협의회' 개최

    • • 도시재생 사업 현황과 성과 공유 통해 시와 구․군간 협력방안 모색
    2019.09.09 민선7기 제5회 시장 구청장·군수 정책협의회(대덕문화전당 1F 아트홀) / 대구시

    「민선7기 제6회 시장, 구청장‧군수 정책협의회」가 3일 오후 4시 30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대구 도시재생 추진현황 및 향후 추진방향’을 주제로 시와 구․군간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민선7기 들어 분기별로 개최되는 「시장, 구청장․군수 정책협의회」는 시장, 구청장․군수 9명이 함께 자리해 시정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시정에 반영하는 매우 뜻깊은 자리로 평가되고 있다.

    이번 정책협의회는 민선7기 여섯 번째, 올해 네 번째로 개최되는 회의로 민선 6기 이후 총 54개소에서 다양한 형태로 추진되고 있는 도시재생 사업 추진현황 및 향후 추진방향 등에 대해 논의한다.

    그동안 도시재생사업은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일자리 창출과 주민공동체 회복에 많은 기여를 했으나, 국비 위주 사업으로 추진됨에 따라 지역의 특성을 반영하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마을단위 시설 공급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대구시 전역에서 추진되고 있는 도시재생 사업 추진현황과 성과 등에 대해 구․군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지역특성을 활용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구형 도시재생 모델을 개발하고 적용․확산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제 토의 후 데이터기반행정 서비스인 「빅데이터 통합플랫폼」,「빅데이터 활용센터」,「디-헬프 데스크(D-Help Desk)」를 구․군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토록 하고 내년에 구청장․군수에게 위임할 예정인 「전기자동차 충전구역 불법주차 및 충전방해 행위에 대한 단속 및 과태료 부과․징수」에 따른 사전 준비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전역에서 추진 중인 도시재생 사업 현황과 성과 공유를 통해 그동안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앞으로는 지역의 특성을 살리고 주민이 공감할 수 있는 마을 맞춤형 도시재생이 될 수 있도록 구․군과 협의해 추진하겠다” 며 이를 위해서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마을에 부족한 시설을 파악하고, 주민의견조사 등으로 주민이 필요한 시설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참고로 민선7기 출범이후 개최된 「시장, 구청장․군수 정책협의회」에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취수원 이전’ ‘다가구주택 등 부설주차장 설치기준’, ‘대구시와 구․군 관광 상생협력 방안’,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사업 추진과 운영방안’, ‘대구시 인구정책 종합계획’에 대해 논의해 시정에 반영했다. 

    정준기 기자 dg9004@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