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현아·이던 헤어져도 SNS 럽스타그램 '지우지 않기'로 한 진짜 이유

    • • `행복하니까 불안하다`는 현아에게 던이 한 말
    • • `파격 럽스타그램` 헤어져도 그대로 두기로 한 이유
    현아 인스타그램

    현아가 이던과의 파격적인 럽스타그램에 대한 속사정을 밝혔다. 

    지난달 22일 연합뉴스는 현아의 러브스토리, 럽스타그램 등에 대해 인터뷰했다. 

    유튜브, '연합뉴스 Yonhapnews'

    현아는 먼저 "공개 연애를 후회하진 않았냐"는 질문에 "앞으로 과연 어떻게 책임져야 하는가에 대해 고민하느라 후회할 틈은 없었다"고 밝혔다. 

    현아는 이어 파격적인 럽스타그램을 하는 이유에 관해 털어놨다. 

    그는 "남는 건 사진이라고 생각하는데 그 시간 속에서 느껴지는 분위기와 내가 느꼈던 감정을 솔직하게 다 남기고 싶었다"며 "물론 저 혼자 봐도 상관없지만, 공개 이후 팬들에게 '나 이렇게 씩씩하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었던 것도 있다"고 밝혔다. 

    던은 지난달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만약 헤어지면 SNS 사진을 지우지 않고 그대로 두기로 했다. (이별하더라도) 없었던 일로 하는 건 저희 스타일은 아닌 것 같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현아는 이에 대해 "던이 평소 '행복하면 불안하다. 그럼 어떡하지?'라고 묻는 자신에게 '뭘 어떡해? 다시 만나면 되지'라고 말해주며 안정시켜준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에 그럼 어떻게 할 거야?'라고 물었을 때 '그렇다면 우린 그대로 다 남겨두자. 어차피 다시 만날 거니까'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