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100㎏이나 되는 이 거대 쓰레기가 한 동물의 뱃속에서 나왔습니다

    • • 낚시 그물, 로프, 플라스틱 컵, 가방, 장갑, 튜브…
    • • 죽은 수컷 향유고래 뱃속서 거대 쓰레기 쏟아져
    ‘스코틀랜드 해변 해양동물 대응계획(SMASS)’ 페이스북에 올라온 죽은 향유고래 사진. / SMASS

    죽은 향유고래의 뱃속에서 쓰레기 더미가 쏟아졌다.

    2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스와 CNN 등 해외언론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해변 해양동물 대응계획(SMASS)’은 지난달 30일 스코틀랜드 헤브리디스제도의 러스켄타이어 해변에 발견된 수컷 향유고래의 위에서 나온 거대 쓰레기를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SMASS에 따르면 향유고래의 뱃속에서 나온 쓰레기의 양은 무려 100㎏. 낚시 그물, 로프, 플라스틱 컵, 가방, 장갑, 튜브, 기타 플라스틱 제품 등 모두 인간이 버린 물건들이다. SMASS 관계자가 칼로 위를 가르자 쏟아져 나왔을 정도로 쓰레기의 양은 많았다.

    쓰레기를 삼킨 고래는 큰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 SMASS은 쓰레기가 고래 위에서 거대 공처럼 뭉쳐 있었으며 일부 쓰레기는 장기간 뱃속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죽은 향유고래의 몸길이는 14m, 몸무게는 22t이었다. 인간이 자행한 환경오염이 현존하는 이빨고래 중 유일하게 거대한 것은 물론 수컷들의 경우 지구 역사상 존재했던 육식동물 중에서도 손에 꼽힐 정도로 육중한 동물을 죽음으로 몰고 간 셈이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