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의정부 반지하에서 숨진 택배기사 양손에 수갑 채워져 있었다”

    • • 경기도 의정부 반지하 방에서 발생한 사건
    • • 경찰 관계자 “유서 여부 확인해줄 수 없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 의정부시 반지하 방에서 30대 택배기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택배기사 양손에는 수갑이 채워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시쯤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동에 있는 반지하 방에서 택배기사 A(34) 씨가 숨져 있는 것을 집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택배기사 A 씨 양손은 뒤로 수갑이 채워져 있었고 목을 매 숨진 상태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택배기사 A 씨 양손에 채워졌던 수갑은 이른바 '가짜 수갑'으로 경찰 등 수사기관이 정식으로 사용하는 수갑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택배기사 A 씨는 홀로 반지하 방에 살고 있었으며 수천만 원대 채무로 고민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 여부는 확인해줄 수 없다"며 "외부 침입 흔적이나 타살 혐의점은 없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셔터스톡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