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현재 위키트리와 네이버 양쪽에서 동시에 가장 많이 검색된 키워드입니다.
SNS와 포털 양쪽에서 지금 현재 가장 뜨거운 키워드로, 위키트리에서만
보실 수 있는 핫이슈 목록입니다.
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베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누나를 사랑한 어린 남자친구 사연이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지난 12일 페이스북 페이지 '고려대학교 대나무숲'에 "누나, 이제 헤어지자"로 시작하는 글이 게시됐다. 

게시자는 "누나, 이제 우리 헤어지자. 4년 넘게 만나 5년째 바라보고 있는데 이 정도면 너무 오래 만났다. 이제 나도 다른 사람 좀 만나 보려고"라고 운을 뗐다.

게시자는 여자친구에게 고백할 당시를 회상했다. 게시자는 "철없던 새내기 시절,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과잠(학과 점퍼)을 입은 채로 누나 학교에 갔어. 고등학교 친구를 보러 말야. 학교 진짜 예뻤는데. 근데 친구들이랑 걷고 있던 누날 보고 한눈에 반해버려, 혹시 이상한 놈이라고 생각할까 과잠을 친구에게 맡기고 누나에게 뛰어가 번호를 물어봤었지"라고 적었다. 

게시자는 여자친구와 함께했던 기억을 되짚었다. 게시자는 "1년 동안 정말 매일매일 봤던 것 같아. 카페를 가든, 산책하든, 술을 마시든, 누나랑 하는 모든 게 너무 즐겁고 행복했어"라고 했다. 

게시자는 여자친구와 사귄 지 일 년쯤 되던 때 군에 입대하게 됐다고 한다. 그는 "내가 군대 가기 전날 서로 껴안고 펑펑 울었던 것, 수료식에 와서 내게 폭 안겼던 것, 첫 휴가부터 말출(마지막 휴가)까지 누난 묵묵하게 내 곁을 지켜줬어"라고 덧붙였다. 

게시자가 전역할 즈음 여자친구가 취업이 되면서 둘의 관계는 소원해지기 시작했다. 게시자는 "카페에 앉아 얘기할 때면 내가 너에게 이런 말을 해봤자 이해 못 할 거라며 그냥 핸드폰만 보는 누나가 밉진 않아. 맞는 말이니까"라고 적었다. 

그는 "퇴근 시간에 맞춰 데리러 간다고 하면 '회식이 있다', '피곤하니까 다음에 보자'는 누나가 밉진 않아. 누난 거짓말하는 게 아니니까"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그렇게 한 달에 두 번 보기도 힘든, 하루에 5분 통화하기도 힘든 사이가 돼 버렸다고 한다. 

게시자는 여자친구의 회사 동료를 보곤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게시자는 "누나가 종종 말했던, 같은 부서에 누나를 되게 챙겨준다는 그 사람 생각을 가끔 하곤 해. 남자의 직감인데, 아마 그 사람은 누나를 좋아하는 것 같아"라고 적었다. 

그는 "회식 자리에서 찍은 사진 속에 딱 붙어 앉아 있는 누나와 그 사람이 너무 잘 어울려서, 난 교양관 옆에 있는 편의점 구석에서 몰래 울고 말았어"라고 덧붙였다. 그는 "누나, 그 사람 좋아해도 돼. 카카오톡 알림이 뜰 때마다 이제 굳이 가리지 않아도 돼"라고 했다.

게시자는 자신 옆에서 잠든 여자친구를 바라보며 이별을 결심했다. 

게시자는 "오늘도 만나자마자 피곤하다며, 전시회 대신 그냥 쉬러 가자는 누나에게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방학 중인 학생이 직장인에게 떼를 쓸 수는 없잖아"라고 적었다. 숙박업소에 들어간 여자친구는 피곤하다며 씻고 잠자리에 들었다고 한다. 

게시자는 "스킨쉽 따위가 하고 싶은 게 아니라 그냥 누나랑 얘기하고 싶었던 것뿐인데. 하는 수 없이 나도 눈을 감고 자려 하니 눈물이 조금씩 나오더라"라고 했다. 그는 "혹시 곤히 자는 누나를 깨울까 봐 화장실에서 몰래 울고 나왔어. 그리고 지금까지 잠이 안 와 그냥 누나를 바라보고 있는 중이야"라고 덧붙였다. 

게시자는 "헤어진 다음에 나는 꽤나 슬플 것 같아. 그래도 누나, 여기에서 그만하는게 맞는 거겠지? 내가 또 그 정도 눈치는 있잖아. 사랑한다는 말과 헤어지자는 말은 같이 나올 수는 없지만 이번에는 그게 가능할 것 같아"라고 적었다. 그는 "이제 못 볼 테니, 꿈에서라도 한 번 더 보게 얼른 자야겠다. 잘자"라며 글을 맺었다. 

15일 현재 이 게시물은 '좋아요' 11만 회를 넘기며 공감을 사고 있다.

#34156번째포효 누나, 이제 우리 헤어지자. 4년 넘게 만나 5년째를 바라보고 있는데 이 정도면 너무 오래 만났다. 이제 나도 다른 사람 좀 만나보려고. 철 없던 새내기 시절,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과잠을 입...

고려대학교 대나무숲에 의해 게시 됨 2018년 1월 11일 목요일

키워드 남친,이별

'NEWS' 아이콘이 있는 스토리는 더 이상 수정할 수 없습니다.

'NEWS'에 대해 반론이나 보완을 원하시는 경우 스토리 본문 윗쪽 '관련된 스토리 쓰기' 탭을 누르신 뒤에 새로 글을 작성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http://i.wik.im/324999@wikitree #남친
#남친
#남친
SNS 댓글 쓰기 -
  • 1
  • 2
  • 3
  • 4
  • 5
  • sns AX_name | AX_date_ds

    AX_content_ds

  • X
  • 더 보기(0)
    실시간 트위터 RT (회)
    best
    rt

    AX_rt_userid | AX_rt_date_ds

    AX_rt_content_ds

    더 보기(0)
    BIZ STORY
    SPONSORED
    • WIKITREE 친구 맺기
    • Facebook
    • Twitter
    • 인스타그램
    • 스팀잇
    • youtube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