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현재 위키트리와 네이버 양쪽에서 동시에 가장 많이 검색된 키워드입니다.
SNS와 포털 양쪽에서 지금 현재 가장 뜨거운 키워드로, 위키트리에서만
보실 수 있는 핫이슈 목록입니다.
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베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올림픽] 아이언 성빈, 힘찬 스타트 / 이하 연합뉴스


(평창=연합뉴스) 김승욱 김지헌 기자 = '스켈레톤 괴물'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첫발을 완벽하게 내디뎠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시기에서 50초28을 기록,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이 기록은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가 지난해 3월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기간에 이곳에서 세운 트랙 기록(50초64)을 경신한 것이다.

그것도 무려 0.36초나 앞당겼다. 0.01초로 승부가 갈리기도 하는 스켈레톤에서 이는 어마어마한 차이다.

이날 윤성빈의 주행에서는 티끌 만큼의 흠도 찾아낼 수 없었다.

스타트 기록 4초62를 찍은 윤성빈은 경기를 끝낼 때까지 '악마의 구간'으로 꼽히는 9번 커브를 포함해 모든 구간을 더할 나위 없이 매끄럽게 통과했다.

스타트 기록과 총 4번의 중간 기록, 최종 기록 모두 1위다.
                        
[올림픽] '얼음을 가르며'


두쿠르스는 윤성빈의 상대조차 되지 않았다.

그는 윤성빈보다 0.57초 뒤진 50초85를 기록, 영국의 돔 파슨스와 함께 공동 5위에 그쳤다.

1차 시기 최종 결과는 윤성빈 1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인 니키타 트레구보프(50초59) 2위, 독일의 악셀 융크(50초77) 3위다.

김지수(24·성결대)는 두쿠르스보다 한 계단 높은 4위(50초80)를 차지하는 '깜짝' 활약을 펼쳤다.

아프리카 출신으로 드라마 같은 인생 역정을 거쳐 평창올림픽까지 와 세계적인 화제가 된 아콰시 프림퐁(32·가나)은 '꼴찌'인 30위(53초97)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 앞서 평창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은 사실상 윤성빈과 두쿠르스의 2파전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올림픽] 윤성빈, '힘찬 출발'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자 두쿠르스가 운동 선수 치고는 고령(34세)에 따른 기량 하락을 여실히 드러내면서 윤성빈이 수월하게 금메달을 목에 걸 수도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윤성빈은 올림픽을 앞둔 2017∼2018시즌 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에 오르며 두쿠르스가 10년 가까이 쌓아올린 제국을 무너뜨렸다.

평창올림픽에서 우승하면 아무도 부인할 수 없는 '윤성빈 시대'가 개막한다.

메달 색깔은 곧이어 열리는 2차 시기와 다음 날 펼쳐지는 3∼4차 시기 기록까지 합산해서 정해진다.
                        
[올림픽] '스켈레톤 천재는 나야 나'

키워드 평창올림픽,윤성빈,스켈레톤
이 기사는 글 작성자께서 본인이 원작자로부터 저작물에 대한 가공 또는 배포 권리를 확보하고 있음을 확인하여 게재됐습니다.

'NEWS' 아이콘이 있는 스토리는 더 이상 수정할 수 없습니다.

'NEWS'에 대해 반론이나 보완을 원하시는 경우 스토리 본문 윗쪽 '관련된 스토리 쓰기' 탭을 누르신 뒤에 새로 글을 작성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소셜뉴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http://i.wik.im/329759@wikitree #평창올림픽
#평창올림픽
#평창올림픽
SNS 댓글 쓰기 -
  • 1
  • 2
  • 3
  • 4
  • 5
  • sns AX_name | AX_date_ds

    AX_content_ds

  • X
  • 더 보기(0)
    실시간 트위터 RT (회)
    best
    rt

    AX_rt_userid | AX_rt_date_ds

    AX_rt_content_ds

    더 보기(0)
    BIZ STORY
    SPONSORED
    • WIKITREE 친구 맺기
    • Facebook
    • Twitter
    • 인스타그램
    • 스팀잇
    • youtube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