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오랜만에 에어컨 끄고 꿀잠”... 갑자기 밤바람이 시원해진 이유

    • • 17일 아침 SNS에 올라온 `꿀잠` 후기도 모아봤다.
    셔터스톡


    지난 16일 갑자기 우리나라 '밤 바람'이 달라졌다. 후텁지근한 공기가 사라지고 상쾌한 공기에 시원한 바람까지 더해졌다. SNS에는 오랜만에 에어컨을 끄고 '꿀잠'을 잤다는 글이 잇따랐다.

    밤 바람이 시원해지는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한반도 북쪽에 고기압이 위치하면서 시원하고 건조한 바람(동풍)이 우리나라로 유입되고 있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한반도 상층의 티베트 고기압 두께가 점차 얇아지면서 틈새가 생겼다"며 "이곳에 차가운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하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기준 서울의 지난 밤 사이 최저기온은 22.1도로 관측됐다. 시원하고 건조한 바람을 몰고 온 고기압은 일요일인 오는 19일 오전까지 한반도 북쪽에 위치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 기간 전국 대부분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25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장기간 지속된 열대야는 일시적으로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폭염도 일부 지역에서는 다소 완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오전 SNS에 올라온 '꿀잠' 후기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