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이것 차면 술자리 걱정 없다?” 숭실대 총학이 만든 특별한 팔찌

    • • 학생들 반응 좋아 단과대 새터에서도 적용 예정
    • • 숭실대 총학생회, 바람직한 학내 음주 문화 정착 위해 `술 강권 금지 팔찌` 도입
    숭실대 사회과학대 비대위 제공

    숭실대학교 총학생회가 학내 음주 사고를 막기 위해 도입한 '술 강권 금지 팔찌'가 학생들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1월 숭실대 총학생회는 동계 간부 수련회에서 특별한 팔찌를 공개했다. '술 강권 금지 팔찌'라고 이름 붙인 이 팔찌는 신입생 환영회 등 술자리가 빈번한 새 학기를 앞두고 혹시 발생할 수도 있는 음주 사고를 막기 위해 제작됐다. 

    팔찌는 노랑, 분홍, 검은색으로 나뉘며 각 색깔은 서로 다른 의미를 갖는다. 

    노란색은 "술을 마시고 싶지 않다"를 뜻하며 이 팔찌를 찬 사람에게 술을 권하거나 강요할 수 없다. 분홍색은 "얼굴이 분홍색이 될 때까지만 마시겠다"는 뜻이다. 몸 상태에 따라 적당히 알아서 마시겠다는 말이다. 검은색은 "오늘 끝까지 간다"로 술을 많이 마실 수 있다는 뜻이다. 단 개인 선택에 따라 많이 마시겠다는 것으로 다른 사람이 술을 권하거나 강요해서는 안 된다. 

    총학생회가 간부 수련회에 참가한 학생 150여 명을 상대로 '술 강권 금지 팔찌'를 도입한 결과 학생들 반응은 기대 이상이었다. 

    숭실대 총학생회는 "개인 주량을 시각적으로 표현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반응이 많았다"며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가볍게 풀어내줘서 고맙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술 강권 금지 팔찌'는 오는 25일부터 시작되는 숭실대학교 경영대, 인문대, 자연대 새내기 배움터를 시작으로 다른 단과대로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