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버닝썬 사태'에 YG 코미디언 유병재 인스타 상황

    • • “생계형 풍자냐”, “블랙코미디 접었냐” 등 비난 댓글 쏟아진 유병재 씨 SNS
    • • 유병재 씨, `버닝썬 사태` 승리와 같은 YG 소속으로 논란 일어
    뉴스1

    코미디언 유병재 씨가 자신을 향한 비난 댓글들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유병재 씨가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올릴 때마다 '블랙 코미디'를 언급하는 다수의 비난 댓글이 달리고 있다.

    유병재 씨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코미디언으로, 평소 '블랙코미디'라는 풍자형 개그를 선보여 주목받았다.

    그러나 유병재 씨가 최근 클럽 '버닝썬' 사건으로 논란이 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에 대해서는 아무런 비판도 내놓지 않자, 논란이 인 것으로 보인다.

    SNS 이용자들은 유병재 씨 SNS에 "강약약강 선택적 풍자꾼이다", "생계형 풍자 박수 짝짝", "블랙코미디 접었냐" 등의 댓글을 달며 그의 행동을 비판했다. 

    이하 유병재 씨 인스타그램



    일부 SNS 이용자들은 "이때다 싶어서 왜 풍자 안 하냐고 달려드시는 분들...풍자가 의무인가요?", "풍자가 의무가 아닙니다", "내가 병재님이라도 지금 상황에 풍자 개그치는 건 아닌 것 같은데..." 등의 댓글을 남기며 유병재 씨를 두둔하기도 했다.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