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한항공, 아쉬운 1분기 실적. 하지만 전망은 여전히 밝다”

기사 본문

  • • 1분기 매출액 3조934억원, 영업이익 1445억원 전망
  • • 하이클래스 여객의 지속적인 유입과 재무구조 개선에 주목

 

한화투자증권은 23일 대한항공에 대해 1분기 실적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재무구조 개선 등 기대감은 여전하다고 전했다.

김유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1분기 매출액은 3조93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0.3% 줄었고, 영업이익은 13.1% 감소한 1445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밑돌 것”이라며 “국제선 수송실적은 일본을 제외하고  전 노선이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면서 수송량, 탑승률, 운임 모두 상승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김유혁 연구원은 “화물운임은 소폭 상승세를 이어가겠으나, 수송량이 9% 가량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다만 예상보다 1분기 유류비단가 감소폭이 낮아 비용 감소효과가 크지 않았고, 정비비와 광고비 등이 증가한 점이 시장 기대치에 못 미치는 영업이익이 예상되는 주 요인”이라며 “순이익은 원화약세로 인한 외화환산손실 약 1800억원이 반영되며 적자전환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하이클래스 여객의 지속적인 유입과 재무구조개선에는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JV)를 통한 하이클래스 여객유입이 탑승률(L/F) 개선으로 계속 확인되면서 국제선 여객운임 상승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4월부터는 보스톤과 미네아폴리스 노선도 운항을 시작한 만큼 하이클래스 여객유입 효과는 시간이 갈수록 커질 것”이라며 “또 올해부터 소형기 투자사이클로 진입하면서 5000억원 이상의 설비투자비가 감소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고단가의 하이클래스 여객 유입으로 국적 항공사 중 가장 높은 운임 증가율을 보일 전망이며, 장거리와 화물노선에서 경쟁강도 완화에 따른 반사 이익도 기대된다”며 “대한항공은 투자감소로 늘어나는 현금 대부분을 차입금 상환에 사용한다는 계획인 만큼 점진적인 재무구조 개선도 기대요인 중 하나”라고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