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실내 흡연 부스에서 담배펴도 벌금 10만원” 금연종합대책 내놓은 정부

    • • 정부 “성인 남성 흡연율 2025년까지 20%대로 낮추겠다”
    • • 흡연 부스 대신 흡연 구역을 늘린다는 계획
    정부가 모든 실내 공간에서 담배를 피우는 행위를 금지한다.

    21일 보건복지부는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금연종합대책을 확정했다.

    이하 뉴스1

    정부는 이번 대책 실행으로 2017년 기준 38.1%인 성인 남성 흡연율을 늦어도 2025년까지 20%대로 낮추겠다는 목표다.

    현재 연면적 1000㎡ 이상 건축물과 일부 공중이용시설만 지정하던 실내 금연구역을 2021년 연면적 500㎡ 이상, 2023년 모든 건축물 등으로 확대하고 2025년에는 모든 실내흡연실을 폐쇄한다.


    흡연자가 밖으로 나와 담배를 피워 간접흡연을 유발하는 걸 막기 위해 보행자 통행로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흡연 가능 구역을 추가로 지정한다.

    지금은 별도의 흡연 부스를 두고 있는데 세계보건기구 담배 규제 기본협약(WHO FCTC)이 이 흡연 부스도 실내로 간주하고 금연구역으로 보고 있어 흡연 부스 대신 흡연 구역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금연종합 대책에는 전자담배 기기에 담배와 동일한 규제를 적용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