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떳떳한 아빠 되고 싶다” 고유정에 살해된 전 남편이 아들에 대해 했던 말

    • • 유해진 `실화탐사대` PD가 라디오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
    • • 죽기 전까지도 아들 생각 뿐이었던 피해자 강 씨
    이하 MBC '실화탐사대'

    고유정에 살해된 전 남편 강모 씨가 평소 지인들에게 아들에 대한 애틋함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 유해진 MBC '실화탐사대' PD는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했다. 유 PD는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을 취재한 내용을 인터뷰에서 밝혔다.  

    유해진 PD에 따르면 피해자 강 씨는 평소 지인들에게 "지금 당장 (아들을) 볼 수 없지만 나중에 만나더라도 떳떳한 아버지가 되고 싶다", "그 또래 아이는 뭘 좋아하냐", "(아들이) 천재인 것 같다. 잘생겼다" 등을 말해왔다. 

    평소 지인들은 피해자 강 씨에게 "(아들을) 보여주지도 않는데 왜 이렇게 꼬박꼬박 양육비를 보내주나"고 묻곤 했다. 

    강 씨는 "지금 당장 (아들을) 볼 수 없지만 나중에 만나더라도 떳떳한 아버지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강 씨는 아이를 키우는 동료 대학원생에게는 "그 또래 아이는 뭘 좋아하냐", "(아들이) 천재인 것 같다. 잘 생겼다" 등의 말을 하며 자랑하기도 했다.

    유 PD는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지울 수 없었던 피해자가 아들이 너무 보고 싶은 나머지 '면접교섭권 소송'을 했다. 고유정은 불성실하게 재판에 3회 불참했다"며 "그 과정 속에서 피해자가 고유정이 재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아들이 천덕꾸러기 신세가 되지는 않을지, 아동학대 피해자가 되지는 않을지 두려워했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MBC '실화탐사대'는 피해자 동생과 인터뷰한 내용을 방송했다. 피해자 동생은 "(형은) 아들과 만날 수 있을 거라고 희망에 젖어 있었다. 둘이 나들이 가겠다고 만들어 놓은 거다"며 강 씨가 만든 바람개비를 공개했다.


    이하 셔터스톡


    한제윤 기자 zeze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