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일가, 추징금 납부 관련 대국민사과문

2013-09-10 15:16

add remove print link

[사진=연합뉴스]전두환 전 대통령측이 미납 추징금 1672억원을 전액 자진납부하기로 하고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측이 미납 추징금 1672억원을 전액 자진납부하기로 하고 10일 오후 3시 이를 공식 발표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 씨는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에서 추징금을 자진 납부하기로 한 배경과 대략적인 납부안을 설명했다.

전재국 씨는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그간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에 대해 가족모두를 대표해서 머리숙여 사죄드립니다"고 밝혔다.

재국 씨는 자신이 소유한 출판사인 시공사 사옥과 허브빌리지, 차남 재용 씨가 가진 서울 서초와 경기 오산 소재 부동산 일체를 납부하겠다고 말했다. 

또 재만 씨가 소유한 서울 한남동 부동산과 효선 씨가 가진 경기도 안양 소재 부동산 등도 납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포함해 전체 납부 금액은 170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납부 계획은 기자회견 직후 검찰 특별환수팀을 찾아가 밝힐 계획이다. 검찰은 재국 씨가 납부 계획서를 제출하면 이를 간단한 문서로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다.

다음은 전재국 씨가 발표한 미납 추징금 자진납부 관련 대국민 사과 전문이다.

추징금 환수 문제와 관련하여 그간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저희 가족 모두를 대표해서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저희 부친은 진작 저희들이 할 수 있는 한 당국의 조치에 최대한 협조하라는 말씀을 하셨고, 저희들도 그 뜻에 부응하고자 하였으나, 저희의 부족함과 현실적인 난관에 부딪혀 해결이 늦어진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저희 가족이 그동안 논의 끝에 마련한 주요 납부 재산 목록은 다음과 같습니다.

전재국 명의의 서울 서초동 소재의 부동산 일체와 연천군 소재 허브빌리지 부동산 일체, 소장 미술품

전효선 명의의 경기도 안양시 관양동 소재 부동산 일체

전재용 명의의 서울 서초동 소재 부동산과 경기도 오산시 소재 토지 일체

전재만 명의의 서울시 한남동 소재 부동산 일체

경남 합천군 소재 선산 등입니다.

부모님이 현재 살고 계신 연희동 자택도 환수에 응하도록 하겠습니다.

다면 저희들은 자녀들은 부모님께서 반평생 거주하셨던 자택에서 남은 여생을 보내실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앞으로 저희 가족 모두는 추징금 완납시까지, 당국의 환수절차가 순조롭게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할 것이며, 추가 조사에도 성실하게 임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가족 모두를 대신해서 국민 여러분께 머리숙여 사죄드립니다.

 

home 김도담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