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남자가 됐지만, 우리 결혼생활은 더 좋아졌다"

2015-01-22 20:28

add remove print link

[mirror.co.uk]&한 영국 남성이 성전환을 원하는 아내를 적극 지지해 성

[mirror.co.uk] 

한 영국 남성이 성전환을 원하는 아내를 적극 지지해 성 전환 관련 수술을 받는 아내를 도와준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1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미러(mirror)는 그레이엄(Graham)-카탄(Cathan) 부부를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편 그레이엄은 아내 카탄에 대해 "나는 아내가 더 행복해지길 원한다"며 "아내가 남자가 됐지만, 우리 결혼생활은 더 좋아졌다"는 의견을 전했다.

'My wife has become a man but it's made our marriage stronger than ever'

보도에 따르면 카탄은 어린시절부터 남성이 되고 싶어했다.

이러한 카탄의 성향에 대해 그레이엄은 "카탄이 결혼전 '자신은 여자로서 삶이 너무 맞지 않다'고 고백했지만 문제될 것 없었다"고 밝혔다.

미러는 이 부부가 '버스 운전자'로 일하면서 만났다고 전했다. 당시 그레이엄은 이혼한 상태였고, 그는 카탄의 따뜻한 모습에 반해 프러포즈를 했다.

결혼 후 카탄은 가슴절제술을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남편은 카탄의 수술을 위해 기꺼이 영국에서 폴란드로 동행했다. 

그레이엄은 "우리가 요즘 갖고 있는 유일한 걱정은 '아내를 어떻게 불러야 되는가?'이다"라며 "나는 더이상 아내라고 부를 수 없어 '파트너'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현재 카탄은 완벽한 남성의 모습을 갖추기 위해 호르몬 치료를 받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home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