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하차시키세요” 주진우 저격 이후 '냉부해' 게시판 상황

2017-09-15 20:40

add remove print link

김성주 씨는 2012년 MBC 파업 때 전 동료 자리를 차지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뉴스1
뉴스1

방송인 김성주 씨가 MBC 파업과 관련해 방송 하차 요구를 받고 있다.

JTBC 예능 '냉장고를 부탁해' 시청자 게시판에는 MC 김성주 씨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지난 14일부터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김성주 씨를 '공개 저격'한 게 원인이다. 지난 13일 시사인 주진우 기자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본부 총파업 집회에 참여해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며 방송인 김성주 씨를 비판했다. 

주진우 기자는 김성주 씨가 2012년도 MBC 총파업 당시 파업에 참여했던 아나운서들 자리를 차지했다고 지적했다. 조선일보 기자인 김성주 씨 누나가 시사인에 김성주 씨가 부정적으로 언급됐다는 이유로 시사인 편집국장에게 항의한 이야기도 전했다.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냉장고를 부탁해', JTBC 예능 '슈퍼리치 2' 등 김성주 씨가 출연 중인 방송 시청자 게시판에는 김성주 씨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시청자들은 "기회주의적"이라고 김성주 씨를 비난했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시청자 게시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시청자 게시판

"왜 김성주가 하차해야 하냐"는 반론도 있었다. 일부 시청자는 김성주 씨에게 쏟아지는 비난이 지나치다는 의견을 전했다.

김성주 씨는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home 오세림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