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에 모인 '불법촬영 성 편파수사 규탄 시위' 참가자들

2018-05-19 15:50

add remove print link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옆에서 '불법촬영 성 편파수사 규탄 시위'가 열렸다.

19일 열린 '불법촬영 성 편파수사 규탄 시위' 현장 / 이하 전성규 기자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옆에서 '불법촬영 성 편파수사 규탄 시위'가 열렸다.

이번 시위는 홍익대학교 누드 크로기 수업 중 일어난 물카 사건 피해자가 남성이어서 경찰이 이례적으로 강경한 수사를 했다는 이유로 열렸다. 

시위 참가자들은 이번 홍대 물카 사건 경찰 수사를 '사법 불평등과 편파수사'라고 규탄했다. 

또한 공정한 수사와 함께 몰카 촬영과 유출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붉은 색 옷을 입고 대학로에 모인 '불법촬영 성 편파수사 규탄 시위' 현장 사진이다. 

 주최 측이 요구한 폴리스 라인 밖에서 촬영 중인 방송 기자들
 시위 시작 시간이 3시가 넘어서도 계속 이어진 참가자들이 줄을 서 이동하고 있다
home 전성규 기자 ssu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