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병이 대령실에?” 군 병원 입원 특혜 의혹 제기된 지드래곤

2018-06-25 11:20

add remove print link

대령실은 에어컨, 냉장고, TV 등을 갖춘 특실이다.

 백골부대 입소하는 지드래곤 / 연합뉴스
 백골부대 입소하는 지드래곤 / 연합뉴스

지드래곤(권지용·29) 국군병원 입원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디스패치는 25일 "지드래곤의 특혜입원을 확인했다"며 지드래곤이 "현재 국군양주병원 대령실에 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드래곤은 지난 19일,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9박 10일 병가를 내고 양주병원을 찾았다. 대령실은 에어컨, 냉장고, TV 등을 갖춘 특실이다.

디스패치는 병실이 부족해서 부득이하게 대령실에 입실하게 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러 경로로 확인한 결과, 빈 침대가 '꽤' 있었다"며 부정했다.

같은 날 엑스포츠 뉴스에 따르면 해당 의혹에 대해 양주 국군병원 측은 "밝힐 수 있는 부분이 없다. 의무사령부 측에 답변을 받아야 한다"고 답했다. 

매체는 지드래곤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고도 전했다.

home 권택경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