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 너 이름이...” 양희은이 모창 능력자 보고 놀란 이유 (히든 싱어)

2018-08-20 08:10

add remove print link

양희은 씨는 모창 능력자가 '히든싱어' 참가를 위해 퇴사했다는 소식에 놀라기도 했다.

JTBC '히든 싱어 5'

양희은 씨가 20년 전 정발산 아래에서 함께 살았던 이웃 꼬마를 만났다.

지난 19일 JTBC '히든 싱어 5'에 국민가수 양희은 씨가 출연했다. 

양희은 씨와 모창 능력자 4명은 2라운드에서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를 열창했다. 모창 능력자들은 양희은 씨를 연상하게 하는 목소리로 판정단을 혼란스럽게 했다.

곰TV' JTBC '히든싱어 5'
이하 JTBC '히든 싱어 5'

2라운드가 MC 전현무 씨는 모창 능력자들과 이야기를 이어갔다.

'애리조나 양희은'이라는 별명을 쓴 모창 능력자 정유현 씨 사연이 관심을 끌었다. 

그는 "히든 싱어 양희은 선생님 편을 한다고 해서 도전했는데 생각지 못하게 예심에 붙었다. 과감하게 사표를 썼다"라고 고백했다.

곰TV, JTBC '히든싱어 5'
이하 JTBC '히든싱어5'

이후 정 씨는 "사실 20년 전에 정발산 살 때 옆 옆집에 살던 꼬마가 접니다"라고 말했고 양희은 씨는 "엄마가 성악 하지 않았어?"라고 정확히 기억하고 있었다.

양 씨는 "지하실에서 엄마가 성악 연습을 하면 나한테 와서 '저기 시끄럽게 노래하는 사람이 저희 엄마다'라고 말했다"라며 일화를 소개했다.

양희은 씨는 "미국 이민을 한다고 들었고 잘살고 있을까 생각만 했는데 이렇게 만나게 돼 신기하다"라며 반가워했다.

두 사람은 반려견, 가족, 예전 동네 풍경 등 많은 것을 공유하며 옛 추억에 잠겼다.

home 변준수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