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하반기 SPEC태클 채용 실시…직무 수행역량만으로 뽑는다

2018-10-18 09:30

add remove print link

오는 30일 지원서 접수로 채용 시작
16개사 22개 직무 공채/인턴 선발

롯데
롯데

롯데는 오는 30일부터 11월 8일까지 ‘2018년 하반기 롯데 SPEC태클 채용’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채용에 참여하는 회사는 롯데백화점, 롯데e커머스, 코리아세븐, 롯데건설, 롯데케미칼, 롯데정보통신 등 16개 계열사이다. 채용 인원은 22개 직무에 공채와 인턴 포함 총 100여 명이다.

2015년부터 진행된 ‘스펙태클 채용’은 롯데 고유의 블라인드 채용 전형이다. 학벌이나 스펙 중심의 서류 전형에서 벗어나 지원자 직무 수행 능력과 역량만을 평가해 인재를 선발한다. 

전형 절차는 ‘서류접수 → 엘탭(L-TAB; 조직적합도 검사) → 면접전형’ 순으로 진행되며, 12월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서류접수에서는 이름·이메일·연락처 등 기본적인 인적사항 만을 홈페이지에 기재하며, 평가는 첨부문서 형태로 제출되는 과제를 통해 진행된다. 

제출과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중심 IT 기술 활용 그룹에 적용 가능한 신규 사업 기획(롯데정보통신) ▲모바일앱 개발 관련 포트폴리오 제출(롯데e커머스) ▲상권 분석 바탕 판매 증대 방안 제시(롯데칠성음료) ▲로열티마케팅 활성화 방안 제시(코리아세븐) ▲사업장 홍보 방안 수립(롯데월드) 등과 같이 지원한 회사/직무와 관련된 주제에 대한 기획서 또는 제안서 등이다.

롯데는 스펙태클 채용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서류전형 평가가 이루어지는 제출과제에 이름, 사진 등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는 물론 학교명, 학력, 학점, 어학성적 등 지원자가 자신의 스펙을 특정시킬 수 있는 사항을 기재하면 불이익을 줄 방침이다. 

또한 인턴 경험, 공모상 수상 등 본인의 경력을 작성할 시에도 기업 명칭, 공모전 명칭 등 공식기관 및 행사명칭을 제외하고, 직무관련 경험 및 역량을 중심으로 서술토록 유도할 계획이다. 

지원 주제 및 작성 시 유의사항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엘탭 전형에서는 일반 공채/인턴과는 달리 조직적합도 검사만 진행한다. 이후 면접 전형은 회사별, 직무별 특성을 반영한 주제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이나 미션 수행 등의 방식으로 이뤄진다. 

롯데는 지원자의 직무 수행 능력과 함께 창의성, 열정 등 개인 역량을 세밀히 살펴 최종 합격자를 가릴 예정이다. 합격자들은 각 회사별로 2018년 하반기 공채/인턴 채용을 통해 선발된 사원과 동일한 자격이 주어진다.

롯데는 이번 스펙태클 채용 관련 구직자들을 위한 잡까페를 내달 2일 엔제리너스 건대역점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채용에 참여하는 계열사 채용담당자와 직무담당자들이 한데 모여 상담형식으로 전형과 직무에 대한 구직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줄 예정이다. 잡카페 채용상담을 사전예약으로 진행하며,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ome 정은미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