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들이 깜짝 놀란 중국전 도중 황의조 목 상태

2019-01-17 07:30

add remove print link

아시안컵 중국전에서 2-0으로 승리한 한국 대표팀
황의조 선수, 경기 도중 목 부위에 상처 입어

지난 16일 열린 아시안컵 중국전 도중 목 부위에 상처가 난 황의조 선수 / JTBC
지난 16일 열린 아시안컵 중국전 도중 목 부위에 상처가 난 황의조 선수 / JTBC
이하 연합뉴스
이하 연합뉴스

황의조 선수가 아시안컵 중국전 도중 목 부위에 상처가 나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있는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중국을 2-0으로 꺾었다.

황의조 선수 페널티킥 선제골 이후 김민재 선수 추가골로 쐐기를 박았다. 

중국은 황의조 선수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거친 경기를 펼치며 경고 2개를 받았다. 황의조 선수는 경기 도중 목 부위에 상처를 입은 채 힘겨워하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은 거친 중국 대표팀 플레이에도 적극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경기가 끝난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황의조 선수는 "페널티킥 순간에 긴장도 많이 됐지만 훈련 때마다 페널티킥 훈련을 많이 해서 자신 있었다. 이번 경기 결승골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아시안컵 중국전에서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황의조 선수가 기뻐하고 있다
지난 16일 아시안컵 중국전에서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황의조 선수가 기뻐하고 있다
home 손기영 기자 sk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