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moted by 현대자동차그룹

“차가 생겼어요!” 지역아동센터에 일어난 따뜻한 변화 (카드뉴스)

2019-02-11 10:50

add remove print link

작년 공개된 두리랜드 이야기, 유튜브 조회수 659만 회 돌파
기프트카 시즌9, 지역아동센터 후원으로 화제

작년 11월, 아이들의 꿈을 지켜주기 위해 사비를 털어 30년 가까이 ‘두리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배우 임채무 씨를 다룬 영상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조회수 659만 회를 넘어선 이 영상은 두리랜드 인근의 지역아동센터에 ‘기프트카’가 생겨 언제든 두리랜드에 방문할 수 있게 됐다는 기쁜 소식을 전했다.

해당 캠페인 영상에 대한 소비자 반응도 폭발적이다. “광고를 보고 다시 찾아와 댓글 달고 추천 눌러 보기는 처음이다”, “현대자동차그룹다운 따뜻한 광고다”, “눈물 날 뻔했다”, “광고는 대부분 스킵하는데 이건 끝까지 봤다” 까지 독자들의 피드백에서도 이번 캠페인의 따뜻함이 잘 전달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

차가 없어 불편했던 이웃에게 기적같은 선물을 해온 현대자동차그룹의 ‘기프트카’ 캠페인이 벌써 아홉번 째 시즌을 맞았다.

그동안 기프트카 캠페인은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의 자립을 위해 맞춤형 창업을 지원해왔다. 시즌8까지 총 316대의 기프트카를 선물한 기프트카의 아홉번 째 시즌은 지역아동센터의 선생님들과 아이들을 위한 ‘우리동네 기프트카’다.

오늘은 이번 ‘우리동네 기프트카’를 통해 일어난 긍정적인 변화를 카드뉴스로 확인해보자.

이하 위키트리

꿈샘지역아동센터와 한무리지역아동센터 외에도 이번 ‘우리동네 기프트카’를 통해 총 10곳의 지역아동센터 아이들과 선생님들이 꿈을 싣고 달릴 수 있게 되었다.

클릭 한 번으로 ‘우리동네 기프트카’와 함께한 지역아동센터에 특별한 선물을 줄 수 있는 방법도 있다. 기프트카 홈페이지에서 ‘기프트 천사 이벤트’에 참여하면 된다.

참여자들의 클릭은 꽃잎으로 계산된다. 꽃잎이 모여 1004개가 되어 꽃길이 완성되면 해당 지역아동센터에는 아이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이 찾아간다.

‘기프트 천사’ 이벤트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애플워치도 증정한다. 주변 이웃을 돕는 선행도 하고 뜻밖의 행운이 찾아올 수도 있으니 지금 바로 참여해보자.

home 김종화 기자 ninetykids@wikitree.co.kr